이번 서울대 총학 선거에서 투표율이 기준에 미치지 못해 선거본부에서 선거의 유권자 명부를 바꾸어 선거를 유효하게 하자고 선관위한테 주장을 했다고 합니다. 왜 이런 상황이 사사오입 개헌처럼 억지스러운 주장으로 보일까요. 유권자 명부는 본래 선거가 시작하기 전에 결정해놓고 시작하는 게 상식적인데요. 66명이 부족해서 투표율이 넘지 못했다면 투표 기간을 선관위와 선본 대의원들이 투표 기간 연장을 의결해서 연장 투표를 하거나, 아니면 대표자 회의에서 유효 투표율 기준을 내려야 하거나, 이도 저도 할 수 없다면 재투표를 시행해야 할 문제입니다. 그것이 당선 근거가 없는 선본이 총학으로 출범하는 최악의 논란을 불러올 상황을 피할 수 있는 상황이죠.

총학 투표에 무관심하게 투표를 하지 않았던 사람들도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이 없다고는 할 수 없겠네요. 투표할 수 있는 권리를 왜 사용하지 않는 건가요, 학교 총학생회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표현할 수 있는 가장 쉽고 좋은 기회인데요.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