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밍 심리학(원서명:The Psychology of Computer Programming, POCP)을 읽었습니다. 이 책은 25주년 기념판이 번역된 것인데요, 제랄드 M. 와인버그가 기념판을 펴낼 때 원서 자체에서 내용을 덧붙이는 형태로 펴냈기 때문에 예제로 사용되었던 PL/1이나 APL 언어들을 볼 수 있습니다.
지금으로서는 찾아 보기 힘든 천공카드에 대해 얽힌 이야기라거나, 실행시켜볼 코드를 보내놓고 회송시간을 기다린다거나 하는 이야기들이 있어서 이 책을 읽는게 지금에 와서 무슨 소용일까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책을 보면, 과거의 프로그래머들이 해 왔던 고민들이나 어려움들이 현재의 기술도구로 해결되지 않는 부분이 상당함을 알 수 있습니다.
저자는 각 장에 후기를 보태며, 자신이 전에 펴냈던 내용에 대한 아쉬움을 밝히거나, 기저에 깔려 있던 이야기들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딱딱하게 보일 수 있는 주제임에도, 책 중간에 곁들여지는 제랄드 M. 와인버그의 유머는 그런 긴장을 풀어줍니다.
쓰는 사람의 내공이 나타나는 책을 읽을 때마다, 저자의 생각을 이렇게 먼 거리에서 책이라는 매개체로 나눌 수 있다는 점이 독자로서 느낄 수 있는 큰 행복입니다. 관리자, 프로그래머, 테스터 등 소프트웨어 관련 업계에서 일하고 계신 분이라면, 자신이 평소에 유지하던 "프로그래밍"이라는 행위에 대한 생각의 외연을 넓힐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프로그래밍 심리학(프로그램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머 4) 상세보기
제랄드 M. 와인버그 지음 | 인사이트 펴냄
프로그래밍도 사람이 하는 일이다!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머' 시리즈, 제4권 『프로그래밍 심리학』. '프로그래밍도 사람이 하는 일'이라는 당연하지만 현실에서는 인정받지 못하는 문제 인식을 바탕으로 저술된 것이다. 이 책은 프로그래밍을 둘러싼 여러 영역의 사람들이 가지는 마음의 이치를 다루고 있다. '인간 행위로 보는 프로그래밍', '사회 활동으로 보는 프로그래밍', '개인 행위로 보는 프로그래밍' 등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노란 표지에 큼지막한 글씨의 "Are your lights on?"의 번역서가 2006년에 나왔더군요. 번역서 제목은 "대체 뭐가 문제야?"입니다. 이 책의 저자는 컨설팅의 비밀를 쓰신 제랄드 와인버그 씨가 공동 저자로 참여한 책인데요. 간단히 말하면 "문제"에 대한 책입니다. 책은 가벼워서, 들고 다니며 읽기에 좋습니다.

우리는 일상에서 늘 문제와 접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문제 자체에 대해 깊게 생각하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문제를 풀기에도 바쁘기(또는 바쁜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우리에게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질문을 던짐으로써, "문제"에 대해 넓은 시각을 획득하게 합니다.

책의 각 장이 모두 주옥같은 교훈을 담고 있지만,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장은 폴란드에 있는 할머니를 만나려 하는 여자 분의 이야기가 담긴 장이었습니다. (몇 장인지는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네요.) 제일 감동적이었고, 도움이 많이 되는 장이었죠.

이 책 또한 컨설팅의 비밀처럼, 이야기를 통해 글의 전개를 풀어 나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책 내부에는 이야기와 관련된 익살스런 삽화들이 수록되어 있죠. 그래서 책을 읽는 내내 즐거운 이야기를 듣는다는 마음으로 읽을 수 있었죠. 문제와 마주치는 사람 누구든 한 번 읽어 보실 것을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대체 뭐가 문제야 상세보기
도널드 고즈 , 제랄드 와인버그 지음 | 인사이트 펴냄
문제 해결에 관한 창의적 사고를 길러주는 6가지 질문. 이 책은 복잡한 문제 해결과정일수록 해결보다 문제 정의가 중요함을 일깨워준다. 저자는무엇이 문제인지를 먼저 인식하고 그것을 분명하게 정의하는 것이 진정한 문제 해결능력이며 창의적 문제 해결의 기본임을 설명한다. 그리고 주인공들의 일화를 통해 이 책이 제시하는 6가지 질문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무엇인지 알려주고, 문제해결 상황에서 맞닥뜨리는 수많은 난관

신고
Posted by 세레

컨설팅의 비밀

2007.08.07 10:47

 

컨설팅의 비밀이란 책을 읽었습니다. 제랄드 와인버그 씨가 쓰신 책이에요. The Psycology of Computer Programming이라는 책을 쓰기도 하신 분이죠(아직 번역되고 있다고 하네요, 제목은 아마 프로그래밍 심리학일 듯).

예전에는 도서관에서 빌릴 책 고르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는데, 요즘은 출판사를 보고 고르고 있어요. 출판사마다 각자의 전문 분야가 있고, 과거에 나왔던 책의 질을 보면 나중에 나왔던 책도 좋을 거라는 기대를 갖게 하거든요. 인사이트도 좋아하는 출판사에요. :)

지하철에서 틈틈이 읽기 좋은 크기라서 읽었는데, 글을 잘 쓰시는 분들은 자신이 전달하고자 하는 뜻이 있을 때 그 주제를 이야기와 섞어 표현하는 일에 능숙하세요. "조엘 온 소프트웨어"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있었지만요. 그런 책은 지루하지 않고, 책이 전달하고자 하는 바를 생각하는 여유를 독자에게 준다고 생각해요. 이 책도 여러 이야기들이 제랄드 와인버그씨가 제안하는 규칙들과 섞여 소개되고 있습니다. 루디의 루타베이거 원리, 오렌지 주스 법칙 등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았어요.

이제는 "Are Your Lights On?"의 번역서인 "대체 뭐가 문제야?"를 읽고 있습니다. 이 책도 제랄드 씨가 공동 저자로 참여했는데 삽화가 곁들여져 있어 흥미롭게 읽고 있어요.
컨설팅의 비밀 상세보기
제랄드 M. 와인버그 지음 | 인사이트 펴냄
컨설팅의 원리, 법칙, 원칙을 담은 컨설팅전문서적. 전문적인 컨설턴트부터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기업인, 직장인, 학생, 일반인에 이르기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게 래즈베리 잼 법칙, 와인버그의 쌍둥이 법칙, Why 저주 등 컨설팅의 핵심과 기본적인 원칙을 재치있는 언어로 풀어냈다.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2)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