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책을 접했을 때에는, 열씨미가 게을러보다 더 열심히 공부해서 실력이 있는 줄 알았는데 막상 책을 읽어보니 열씨미가 현명한 게을러에게 궁금한 점을 물어가면서 열씨미가 갖고 있던 문제가 해결되는 책이었다. 책 표지에 앙증맞은 글씨로 Blog2Book 2호점이라고 되어 있는데, 전 시리즈인 "패턴 그리고 객체지향적 코딩의 법칙"을 읽어본 기억이나서 더 귀엽게 느껴졌다.

저자가 서문에서 밝히고 있는 것처럼, 이 책의 대상 독자는 초급에서 중급으로 넘어가는 단계의 리눅스 개발자에게 매우 도움이 될 수 있는 주제로 꾸며져 있다. 각 스토리를 읽으면서 실제 리눅스 개발에서 일어났던 좌충우돌 이야기라는 느낌이 들었다.

예전에 리눅스 데스크탑 환경을 설치해 놓고, 무선랜 드라이버를 설치하려고 노력했던 적이 있었는데 랜카드 회사 측에서는 바이너리 버전을 제공해주지 않았다. 그래서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검색했던 웹 페이지에 쓰인 대로 configure와 make를 사용해서 설치를 하려고 여러 날에 걸쳐 시도했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이 책을 읽고 configure가 등장하게 된 배경과 어떻게 사용되는 배우게 되었다.

각 스토리 말미에는 '더 읽어 볼 만한 책과 URL'이라는 섹션이 있어서, 이 주제에 더 알고싶은 독자들의 지적 호기심을 충족시켜 주고 있다. 이 책을 통해 현명하게 "게을러"지는 건 어떨까?

cf. 이 글은 제가 컴퓨터와 인터넷 리뷰에서 썼던 내용을 옮긴 것입니다.
열씨미와 게을러의 리눅스 개발 노하우 탐험기 상세보기
박재호 지음 | 한빛미디어 펴냄
초급에서 중급으로 넘어가는 리눅스 개발자를 위한 『열씨미와 게을러의 리눅스 개발 노하우 탐험기』. 리눅스 신참인 '열씨미'와 리눅스 해커인 '게을러'라는 상상의 인물의 대화를 담아냈다. 이 책은 우리가 리눅스로 개발하면서 겪게 되는 개발 현장 사례 14가지를 흥미로운 이야기로 실감나게 재구성한 것이다. 이야기마다 '열씨미'와 '게을러'의 해결방안을 동시에 수록하고 있어서 현재보다 나은 해결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

신고
Posted by 세레

 

패턴 그리고 객체지향적 코딩의 법칙을 읽었습니다. 책에는 '나초보'와 '나고수'라는 가상의 인물이 등장합니다. 주로 나고수는 나초보에게 어떤 업무를 주고, 나초보가 나름대로 짠 코드를 나고수가 리뷰합니다. 가끔 나초보가 짠 코드를 나몰라가 잘못 사용하기도 합니다. 각 스토리의 말미에는 나초보와 나고수의 대화로 이번 스토리에서 다루고자 했던 주제를 정리합니다.

객체지향에 대해서 필자는 딱 두 가지를 강조합니다. '공통점 묶기'와 '조금씩 알기'인데요. 패턴에 얽매이면 오히려 패턴을 잘못 사용하게 되는 경우를 경계하고, 앞의 두 원칙을 갖고 코드를 짰을 때 그 코드가 어떤 패턴에 가깝게 표현되는 스토리를 전개합니다.

객체지향이라는 주제가 이미 익숙한 분이라면, 관심있는 부분부터 먼저 찾아가면서 읽는 것도 괜찮아 보입니다. 들고 다니기 편한 크기라 틈틈이 읽기 좋았습니다.
패턴 그리고 객체지향적 코딩의 법칙 상세보기
문우식 지음 | 한빛미디어 펴냄
블로그에서 바로 읽는 듯한 생생한 개발 노하우! 'Blog 2 Book' 제1권, 『패턴, 그리고 객체지향적 코딩의 법칙』. 시간이 모잘라서 버그투성이의 프로그램을 개발하기에도 버거운 우리 시대 개발자들에게 효율적인 패턴과 코딩을 위한 객체지향적 방법론을 가르쳐주고 있다. 이 책은 동료들과의 원활히 소통하면서도 즐겁고 독창적으로 객체지향적인 코딩을 할 수 있도록 인도한다. 직장 선ㆍ후배 사이인 '나초보'와 '나고수'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3)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