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Firefox 공개 간담회가 열린다는 소식에 참가신청을 하고, 서현역으로 갔습니다. 분당선은 처음 타 봤네요. 역 밖으로 나오니 삼성플라자라는 건물 안으로 나오게 되어서, 당황했지만 일단 6번 게이트로 나가서 쭉 앞으로 가니 약도에서 소개된 농협이 보이고 TTA 건물을 어렵지 않게 찾았습니다. 지하1층으로 가기 위해 비상 계단으로 내려가니 다행히 늦지는 않았어요.

방명록에 서명하고,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는 Christian Sejersen과 Jay Sullivan의 발표를 들었습니다. 발표는 영어로 진행되었어요. 작년 10월부터 이 프로젝트는 시작되었는데요. 노키아 폰도 발표 중에 보여주셨는데, 저 작은 기계에 파이어폭스가 실행된다는 생각을 하니 신기했어요. SQLite를 통해 쿠기를 관리한다는 내용도 들었어요. DB가 로컬쪽에서 작업하다가 네트워크가 연결되면 동기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점이 있다는 내용을 메모해 두었죠.

질문 시간이 있었는데 제가 질문했던 것들을 포함해 기억에 남는 질문을 정리했습니다. 영어가 많이 부족해서 걱정도 했는데, 질문할 때 Channy님이 많이 도와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모바일 파이어폭스는 Ajax를 지원하나요?
PC 데스크탑에서 쓰는 것처럼 사용할 수 있고, 실제로 Nokia 폰에서 GMail과 YouTube를 이용할 수 있다.
Full Browsing을 지원하나요?
Full Browsing을 지원하고, Zoom-in Zoom-out 기능도 들어 있다.(하지만 기존의 웹사이트를 풀브라우징으로 보여주기보다는 Mobile Friendly Layout으로 브라우저에 표현되도록 하는 게 더 이상적이겠죠.)
모바일 파이어폭스를 위한 별도의 저장소가 있나요?
Mozilla Wiki의 Mobile 페이지에서 지시를 따라 소스코드를 빌드할 수 있다.
리눅스 플랫폼에서 GTK와 X-Window 없이 브라우저가 작동 가능한가요?
Direct FB를 통해 가능할 것이다.
Minimo와의 차이는?
가장 많이 받았던 질문인데, Minimo는 실험적인 프로젝트였고 지금은 개발이 중단된 상태다.

마지막 슬라이드에는 모바일 파이어폭스 IRC 채널(irc://irc.mozilla.org/#mobile)의 소개와 전화번호가 있었습니다. 연락처 내용은 모질라 위키 모바일 페이지에도 있습니다. 그 밑에 We're hiring! 이라는 문구가 있었는데, 정말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떡이님이 발표화면을 영상으로 태그스토리에 올려 주셨네요.

신고
Posted by 세레

 

Firefox 2.0.0.12에서 고쳐짐[각주:1]

  • MFSA 2008-11 div 오버레이로 웹 위조를 덮어 쓰다. (low)
  • MFSA 2008-10 URL 토큰이 스타일시트 리다이렉팅을 거쳐 도용되다. (low)
  • MFSA 2008-09 로컬로 저장된 플레인 텍스트 파일이 잘못 처리되다. (low)
  • MFSA 2008-08 파일 액션 대화창이 공격자에 의해 변경되다. (moderate)
  • MFSA 2008-06 웹 브라우징 히스토리와 앞으로의 내비게이션 정보가 도용되다. (critical)
  • MFSA 2008-05 크롬(chrome): URI 스킴을 거쳐 디렉토리 트래버슬(directory traversal)이 가능하게 되다. (high)
  • MFSA 2008-04 저장된 비밀번호에 오류를 일으키다. (moderate)
  • MFSA 2008-03 특별권한의 단계적 확대, XSS(Cross-site scripting), 원격 코드 실행. (critical)
  • MFSA 2008-02 다중 파일 입력 포커스가 취약성을 가져오다. (moderate)
  • MFSA 2008-01 메모리 오류의 흔적으로 충돌하다 (rv:1.8.1.12) (critical)
Mozilla.org Site Licensing Policies에 따라 주석 형태로 출처를 표기합니다.

  1. <a href="http://www.mozilla.org/projects/security/known-vulnerabilities.html#firefox2.0.0.12" target="_blank">http://www.mozilla.org/projects/security/known-vulnerabilities.html#firefox2.0.0.12</a>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DOM 스크립트라는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이 책을 번역해 주신 분은 Channy's Blog를 운영하는 분이기도 합니다. 막상 책을 직접 잡을 때까지는 몰랐는데, 만박님, 현석님, 주일님이 추천의 글을 써 주셨더라고요. DOM이라는 이름도 저에게는 되게 생소했는데, 1장에서 브라우저 전쟁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어떻게 지금의 사태까지 흘러왔는지 설명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DOM[각주:1]도 무슨 언어이겠거니 하고 오해를 하고 있었는데, 책에서는 API[각주:2]처럼 라고 생각해보라고 이야기 해주더군요.

자바스크립트[각주:3]의 문법은 이전에 보았던 C와 대체로 비슷했습니다. 주석 형식도, 문장 뒤에는 세미콜론을 붙이는 것도. "결합형 배열"같은 개념은 루비의 해시나 파이썬의 딕셔너리와 유사하다고 느꼈지요. 연산자, 조건문, 반복문, for문 C와 유사했습니다. for 문 안에 변수 선언이 된다는 점은 제외하고요.
"객체"라는 것에 대해 많이 이야기를 듣기는 합니다. "객체지향"이라는 형태로 쓰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막상 다른 사람에게 "객체"를 설명해보라고 하면 자꾸 막히곤 합니다. 자바스크립트에서도 객체가 있더군요.

각 장의 끝 부분에는 "이러이러한 내용을 배웠고, 저러저러한 내용을 배울 것이다"라고 정리가 되어 있어서 장마다 독자가 읽은 내용을 확인하도록 도와줍니다. 작은 부분이지만, 전 마음에 들었습니다.

책에서 중심이 되는 예제는 사진첩 예제인데요. 처음에는 사진첩을 간단하게 만들어 보고, 중간에 표준에 관한 내용이 설명된 후, 그에 맞게 개선하는 작업이 나와 있습니다. 그중 "단계적 기능 축소"라는 부분이 공감이 되었습니다. 파이어폭스[각주:4] 브라우저를 사용할 때, 내비게이션에 나쁜 방법으로 자바스크립트를 써서 작동되지 않을 때 불편했던 기억이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가능하면 스크립트코드를 바깥쪽으로 빼내고, 브라우저 지원을 위해 방어적으로 코드를 작성할 것을 여기선 추천합니다.

온전히 기술적인 내용만 다루고 있는게 아니라, "조엘 온 소프트웨어" 느낌이 드는 글이 포함되어 있어서 왜 이렇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설득력있게 다루고 있습니다.

부록에는 메소드/프로퍼티 참조자료, DOM 식으로 개발되어 바로 가져다 쓸 수 있는 예제[각주:5], 협업 방법론[각주:6]에 대한 글이 실려 있습니다.
DOM 스크립트(에이콘 웹 프로페셔널 시리즈8) 상세보기
제레미 키스 지음 | 에이콘출판 펴냄
웹 표준 기반을 위한 자바 스트립트 활용서. 이 책은 자바스크립트와 DOM(문서 객체 모델)을 통한 표준 기반 웹 디자인을 만들기 위한 내용을 설명한 것으로 자바스크립트를 마크업에 넣지 않고도 역동적인 효과와 핵심 기능이 유지되는 스크립트 코드 짜는 방법 등을 설명한다. 또한 다양한 예제를 통해 Ajax에 올바르게 접근하는 법과 웹 표준을 살리는 멋진 DOM 스크립트 살펴보기, YUI, Prototype 웹 표준에 맞게 쓰기, 착한

  1. 번역어로는 문서객체모델, <a href="http://en.wikipedia.org/wiki/Document_Object_Model" target="_blank">Document Object Model[Wikipedia]</a>, <a href="http://www.w3.org/DOM/" target="_blank">W3C Doucment Object Model</a>, DOM [본문으로]
  2. <a href="http://en.wikipedia.org/wiki/API" target="_blank">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Wikipedia]</a> [본문으로]
  3. <a href="http://en.wikipedia.org/wiki/JavaScript" target="_blank">JavaScript[Wikipedia]</a> [본문으로]
  4. 웹 표준을 꽤 잘 준수하는 웹 브라우저의 하나이다. 모질라 재단의 후원아래에 개발되고 있으며 무료로 쓸 수 있다. 종종 불여우라는 애칭으로 불린다. <a href="http://www.mozilla.or.kr/" target="_blank">한글 모질라 프로젝트</a> [본문으로]
  5. 이런 부분도 막상 찾기가 쉽지 않다고 생각되는데 소개가 잘 되어 있어서 좋았습니다. [본문으로]
  6. 오픈마루에서 Agile Gardener로 계신 <a href="http://jania902.egloos.com/" target="_blank">Jania님</a>이 쓰셨다고 합니다.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Debian Iceweasel appears

2006년 2월, Mozilla Corporation을 대표하는 Mike Connor는 Debian에게 편지를 쓰고, Mozilla가 Debian이 Firefox 이름이 받아들이는 방식에 생각하지 않음을 알렸다. Connor는 Mozillar Corporation이 Debian이 Firefox 이름을 쓸 수 있게 했던 이전 협정을 철회할 것임을 확인했다. 그 이상의 Mike Connor로부터의 메시지에서 Mozilla의 현재 정책을 분명히 했다.

"그래요, 만일 당신이 Firefox라고 불리는 브라우저를 운송하고 있다면, 우리는 우리가 운송하는 것에서 모든 항로변경 위에 계약을 파기함에 틀림없어요."

Debian은 Debian Free Software 지침에 따라 로고 사용이 불가능했다.

Icwweasel[각주:1]란 이름이 Debian 커뮤니티에서 Firefox에 붙일 수 있는 명칭으로 부활하게 되었다. Etch에서 사용된 Iceweasel은 GNU application과 이름이 같지만 Debian에 의해 만들어져 새로 이름이 붙은 Firefox라는 점에서 다르다. Debian 유지자는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게 뭔지 알기 위해 그들과 연락할" 것임을 말했다. 왜냐하면 완전히 같은 문제가 Debian이 새로 이름지은 Mozilla Thunderbird와 Seamonkey에서도 요구되었기 때문이다. 이 이름들은 Icedove[각주:2]와 Iceape[각주:3]로 만들어져 두 application의 새 이름으로 사용되고 있다. 개명 후 얼마 지나지않아 Debian은 Mozilla의 상표가 없는 로고를 새로운 이름에 맞게 디자인 된 로고로 교체할 예정이다.
[각주:4]

  1. 얼음 족제비란 뜻임 [본문으로]
  2. 얼음 비둘기란 듯임 [본문으로]
  3. 얼음 원숭이란 뜻임 [본문으로]
  4. Reference http://en.wikipedia.org/wiki/Iceweasel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6)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4)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