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댓글로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세요.
초대장이 모두 소진되었습니다. 아직 받지 못하신 분은 초대장이 다시 충전된 이후에 뵙겠습니다.

초대장이 새로 배포되었습니다. 비밀댓글로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세요.

※ 법령 기타 약관을 위반(예. 스팸블로깅)하려는 초대장 요구는 정중히 사양합니다. 

신고
Posted by 세레

 

블로그의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는 플러그인이 없어서 찾아보던 중에 twi2me라는 사이트를 통해 트위터의 글을 미투데이로 발행하는 기발한 방법이 있었네요.(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참조 링크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그 원리는 티스토리 자체에서 "트위터 보내기 플러그인"이 제공되기 때문에 twi2me로 두 번 발행해서 티스토리의 글을 간접적으로 발행하는 것입니다. 다음과 미투데이의 인수회사인 서치솔루션이 네이버로 인수되면서 경쟁사인 포털사이트라 그런지 제공이 안 되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드네요. (트위터 보내기 플러그인을 본다면 다음이 분명 능력이 없어서 지원을 못 하는게 아니라 능력이 있어도 안하는 것 같으니깐요. )

서비스가 다른데 하나의 서비스로 전체를 제어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욕구 때문에, 그래서 프렌드피드(friendfeed)같은 웹 서비스가 나오고 호응을 얻는 것 같네요.

 전 정보가 중복되는 걸 검색 로봇에서 헷갈려 하기도 할 것 같고, 그런 걸 싫어해서 아직 적용하지는 않았어요. 구태여 RSS라는 간편한 방법이 있으니까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해서 사용하시면 될 듯 합니다. 

신고
Posted by 세레

 

센터에서 개설일을 확인해보니, 2007년 2월 8일 이네요. 2008년 설날이 딱 개설일로부터 1년이네요.

이전에는 다른 웹 서버에서 태터툴즈를 설치해서 쓰다가, 백업 용으로 티스토리를 갖고 있었는데, 사용해오던 웹 서버에 사정이 생겨서 태터툴즈가 날아갔어요. 그래서 플러그인인 등의 일부 자유도를 포기하고 티스토리로 옮겨와서 블로깅을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처음 올라온 글이 2006년으로 되어 있어요.)

9월까지는 미투데이 발행글이 주류를 이루었네요. 푸른리더를 RSS 리더로 사용하시는 분들은 중복된 정보를 받으실 까봐 우려되어서, 이후에는 미투데이 발행글을 쓰지 않고 직접 블로그에 글을 많이 올렸어요. 주로 책과 어디 갔다왔다는 글을 많이 썼네요.

블로그는 사실 하는 사람에게 제일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아요. 회고할 계기도 자주 만들어 주고요.
앞으로도 기회 닿는 대로 열심히 할 작정입니다.
신고
Posted by 세레

 

snowall님의 텍스트큐브 건의사항에서 읽고, 언젠가는 해 봐야지 하고 마음을 먹고 있었는데 이번에 실천을 해 보게 되었다. 사용한 태그를 세어주는 사용할 수 있는 플러그인이 없으니[각주:1] 수동으로라도 세어보는 방법을 생각했다.

일단 자기 블로그에서 태그 페이지를 들어간다. 그 방법은 'http://블로그의 주소/tag'로 The note of Legendre(지금 보고 계신 블로그)의 경우 태그 페이지는 http://legendre.tistory.com/tag이다. 스킨에서 태그 또는 tag list 등의 메뉴가 지원된다면 그 곳을 클릭해서 태그 페이지로 들어가도 좋다.

태그 페이지

태그 페이지로, 블로그에서 사용했던 태그들이 나열되어 있다.


이제 이 페이지를 쉽게 다루기 위해 로컬에 저장한다.
파이어폭스에서 웹페이지 저장하기

Firefox에서 웹 페이지를 저장하는 모습

메뉴를 누르고 나면, 어디에 저장받을 것인지를 확인하는 창이 뜨는 데 자신이 찾기 편한 곳에 저장해 두면 된다. Microsoft Internet Exploerer를 웹브라우저로 사용하는 경우에도, '파일-다른 이름으로 저장' 메뉴를 통해 자신의 컴퓨터로 페이지를 내려받을 수 있다.
우클릭 메뉴 모습

파일에 마우스로 우클릭해서 메뉴를 띄운 모습


내려받은 파일에서 웹 페이지(확장자가 .html 인 파일)에서 마우스 포인터를 두고, 오른쪽 버튼을 누르고 연결프로그램에서 텍스트 편집기 프로그램(이를테면 메모장, gVim…)을 선택한다. 연결프로그램이 나오지 않을 경우 Shift 키를 누른 채 오른쪽 버튼 클릭을 해 본다. 원하는 텍스트 편집기 프로그램이 보이지 않을 경우, 프로그램 선택을 눌러서 선호하는 편집기 프로그램을 골라 열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집기 화면


저장된 페이지를 편집기로 연다. 7번째 줄에 <link rel="stylesheet" ... style.css> 라는 부분이 있는 데 이 줄 전체를 지워 준다. 스타일시트가 적용된 채 페이지를 열면 리스트 태그를 바꾸어도 숫자가 표시되지 않기 때문이다.
<ul>

<ul> ul(unordered list)이 시작하는 부분

<ul> 끝

</ul> ul이 끝나는 부분



쭉 내려가서 300번째 줄 이후에 <h3>태그[각주:2]</h3>이라는 부분이 보인다. 그 밑에 <ul> 이라는 부분이 있는데 이를 <ol>로 바꾸어 준다. 그 밑에는 <li>로 시작하는 태그들이 줄줄이 나열되어 있다. 이 태그 리스트의 나열 부분이 끝나는 부분에 </ul>이 있는데 이 태그도 </ol>로 바꾸어 준다.
(태그를 리스트 형식으로 지정하고 있는데, ul은 unordered list의 약어라서 이를 ol(ordered list)로 바꾸어 준 것이다. 이렇게 바꾸고 나면 번호를 웹 브라우저에서 매겨 준다.)

이제 파일을 선호하는 웹 브라우저로 열어준다.

익스플로러의 경우 보안설정에 따라 "사용자의 컴퓨터를 액세스할 수 있는 액티브 컨텐트를 표시하는 것을 차단했습니다"가 노란 막대로 위에 주소창 밑에 나올 수 있는데 이번 일에 크게 관련은 없다. (html 파일 내에서 불러오는 경로에 있는, 자바스크립트의 실행을 차단했다는 의미로 보인다.)

예시 결과는 다음과 같다. 각 태그 리스트에 번호가 붙기 때문에 태그 리스트의 끝 부분에 가서 앞에 매겨진 숫자를 살펴보면 전체 몇 개의 태그를 사용했는지 알 수 있다.
웹 브라우저 화면

수정한 페이지를 연 화면

웹 브라우저 화면 2

연 페이지의 스크롤을 내린 화면

이 글을 공개하기 전에 621개의 태그를 이 블로그에서 사용했음을 알 수 있다.
  1. 티스토리 이용자의 경우 플러그인은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는 것만 사용 가능하다. [본문으로]
  2. 스킨에 따라 이 내용은 Tag Cloud 등으로 다른 이름일 수 있다.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태터툴즈[각주:1]라는 오픈소스 블로그 툴을 기반으로 한 티스토리는, 설치형 블로그의 번거러움과 불안정성을 해소하고  상세한 기능 요구를 어느정도 절충하여 나온 모델인데요. 오픈소스로부터 피어난 성공 모델이 국내에 하나 더 늘어나게 되어 기쁩니다. 티스토리의 정식오픈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1. GPL화되어 현재는 <a href="http://www.textcube.org/download/" target="_blank">텍스트큐브</a>란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Tatter Network Foundation의 <a href="http://needlworks.org/" target="_blank">Needlworks</a>라는 조직에서 텍스트큐브 뿐만 아니라 '데이터의 독립'을 목표로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