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 Programming Language를 집필한 브라이언 커니핸이 지은 The Practice of Programming의 번역서이다. 인포북을 통해 같은 원서의 번역서가 2000년에 나온적이 있었지만 절판된 터라, 이 책은 인사이트에서 재번역되었다. 이 책에서는 C, C++, Java, Perl, Awk 등을 예제로 사용하고 있다. 스타일부터 표기법까지 9가지 장으로 프로그래밍에서 부딪치는 문제를 정리 및 분류하여 설명하고, 예제를 들어 이해를 돕고 있다. 각 장 말미의 요약이 잘 되어 있고, 관심있는 주제는 '더 읽어보기'를 통해 더 조사하도록 배려해 두었다. 원서가 1999년에 나온 터라, 현재 시점에서 출판된 지 거의 10년에 가깝지만 프로그래밍의 수련 원리는 크게 변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후기와 부록에서 문맥 요약을 통해 책을 한 번 읽고, 나중에 책에서 필요한 관련 내용을 찾고자 할 때 도움을 빨리 얻도록 구성했다.
프로그래밍 수련법
카테고리 컴퓨터/IT
지은이 브라이언 W. 커니핸 (인사이트, 2008년)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세레

 

경품으로 받아서, 요즘 와서야 틈틈이 읽고 있습니다. BNF 형식으로 자바언어의 부분을 매우 상세하게 기술하고 있어서 자바 참고자료로는 정말 좋은 책입니다. 이번 기회에 기본적인 부분도 알고, 특히 제네릭 부분을 잘 봐두려고 합니다. 글씨가 많아서 쭉 읽기 쉽지 않은 책인데, 저에게는 자바를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네요.
THE JAVA LANGUAGE SPECIFICATION THIRD EDITION 상세보기
JAMES GOSLING 지음 | 에이콘출판 펴냄
자바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한 참고서! 『The JAVA™ Language SPECIFICATION』 제3판. 바이트 코드 명령어 집합과 바이너리 형식으로 컴파일 되는 자바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한 참고서다. 자바 프로그래밍 언어를 직접 만든 사람들이 저술한 것이다. 이 책은 자바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한 완전하고 정확한 설명을 제공한다. 새롭게 추가된 기능인 제네릭, 어노테이션, 그리고 박싱/언박싱 등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예제를
신고
Posted by 세레

 

늦게 갔는데 사람들이 붐비더군요. 책을 미리 구매해서, 다행히 교재는 받았습니다.

APM, 리소스 중심적 애플리케이션 성능 모니터링 중간부터 듣고, 누구도 들려주지 않는 Services 이야기 (SaaS로 가는 길)을 같은 곳에서 들었습니다. 체계적으로 발표해 주셔서 내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 다음은 애자일에 대한 7가지 교훈을 서서 들었습니다. 애자일에 대한 인기를 반영하는 듯, 강의실을 꽉 채울 정도로 많은 분들이 들었는데요. 발표하신 분의 미투데이에서 많은 공감을 받았던 글을 소개받았던게 기억이 남네요. 그 다음은 네이버 OPEN API와 오픈소스를 들었습니다.

다음 회 행사도 기대되네요.
신고
Posted by 세레

 



Beginner부터 다양한 세션이 준비되어 있어서, 기대되네요.
신고
Posted by 세레

 

콘퍼런스 플래카드대공연장 콘퍼런스 일정

2007 JCO 오픈소스 컨퍼런스라는 포스팅에서 소개했던 2007년 10월 13일 토요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2007 JCO 오픈소스 컨퍼런스가 열렸습니다. 새천년관에 들어가서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더군요. 입장은 무료였는데, 자료집은 5000원에 따로 판매하더군요. 처음 JCO 옥상훈 회장님이 개회사를 하신 후,  한국공개소프트웨어활성화포럼 의장이신 고건 교수님과 KLDP 권순선 대표님께서 축사를 해 주셨습니다. 그러고 나서 Sun의 심명종 상무님께서 오픈소스 채택 배경 등을 주제로 발표가 바로 시작되었습니다. Sun과 관련된 Glassfish와 같은, 오픈소스가 소개되었습니다. NHN에서는 Java 오픈소스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등의 주제로 이야기해 주셨습니다.

(행사가 지연되어 점심시간이 사라졌습니다.)

첫 번째 시간에는 대공연장에서 '블루오션'이라는 말에 끌려 들었는데, 디자이너, 개발자 등을 위한 유용한 도구나 기법 등을 주로 소개해 주셨습니다. 오픈소스에 개발해서 기여하지 않더라도, 문서화나 관련 도서를 씀으로써 오픈소스 확산에 기여한다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두 번째 시간에는 Java를 들었는데 지금 Apache 라이센스가 걸려있는 부분과, 저작권이 있는 부분을 해결하느라 완전한 오픈소스가 될 예정인 Java SE 7의 공개는 내년에서야 이루어 질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위원회를 구성해서 Java를 계속 개발해나간다고 하셨는데, 긍정적인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 다음은 잠시 휴식시간이 있었는데, 커피가 인기가 있어서 마시기가 힘들더군요.

세 번째 시간에는 윤석찬님의 모질라 프로젝트 등을 주제로 국제회의실에서 들었습니다. Firefox의 탄생과 성장과정을 웹 브라우저의 스크린샷으로 볼 수 있어 인상깊었습니다. 선더버드, 선버드, 버그질라 등 모질라 측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른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고, Firefox 주소창 옆에 있는 검색창에 대한 기원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는 Firefox가 웹 브라우저를 공개할 때 첫 페이지로 제공될 화면을 구글이 제공해 주었기 때문에 그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검색툴바를 달았는데 구글에서 이 검색툴바로 들어오는 검색 요청이 많아지자, 비용을 지불하기를 원했고, 모질라 재단은 비영리이기 때문에 자회사인 모질라 코퍼레이션을 만들어 비용을 받았다고 합니다. XUL[각주:1]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음악 재생 프로그램 송버드와 동영상 재생 프로그램 미로에 대한 소개도 있었습니다. 파이어폭스 관련 기념품도 나누어 주셨는데, 인기가 많아서 몸이 날렵하지 못한 저는 받지 못했습니다.

네 번째 시간에는 JBoss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오픈소스 계에서는 상당히 유명하신 분으로 생각되었습니다. JBoss의 어원이 EJBoss(open source software)였는데, EJB 측과 상표에 문제가 생겨서 앞에 E를 빼고 제이보스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재미있었습니다. JBoss에 대한 차세대 개발 소식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다섯 번째 시간에는 한국스프링사용자모임(KSUG)의 안영회 님께서 Spring 2.0 활용을 주제로 발표하셨는데요. 중국 개발자에 위협받고 있는 한국 개발자 자리와 관련해서, 가격경쟁력은 부족하지만 자신만의 뛰어난 개발능력을 키움으로써 대비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인상깊었습니다. 또한 스프링을 사용하면서 또는 공부하면서 얻을 수 있는 이점들에 대한 소개가 있었습니다. KSUG에서 세미나도 꾸준히 개최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을 수 있었는데요, 스프링에 관심있는 분들은 세미나에 참석하는 일도 좋아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석하게도 경품에는 당첨되지 못했습니다. 좋은 강연을 듣게 되어서 좋았고,
내년 오픈소스 컨퍼런스도 기대해 봅니다.
  1. XML User Interface Language를 축약한 말로, zool이라고 발음한다.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