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은 노력으로 변화를 유도하는 '행동 설계'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논리적으로 분석하고 긴 시간을 들여서 도표 등으로 프리젠테이션을 하는 것보다, 직접 감정에 호소하여 느끼게 하는 편이 원하는 바를 이룰 때 효과적이었던 사례가 소개된다. 기수와 코끼리 같은 용어가 처음에는 낯설었는데, 스위치 없이는 변화하기 어려운 점을 무거운 동물인 코끼리에 비유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다른 자기계발, 성공전략 서와는 다르게 정말 공감이 되는 책이었다. 심리학과 행동경제학에 기초하여 설명했기 때문에, 내용에도 더 믿음이 갔다. 밝은 점 찾기와 습관을 통해 긍정적인 변화를 손쉽게 유도하는 점이 인상 깊었다. 여기서 나온 상황을 잘 응용하면 조직에서 발생하는 갈등이나 문제 해결에 좋은 도구가 될 것이다.
스위치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칩 히스 (웅진지식하우스, 2010년)
상세보기
신고
Posted by 세레

 

아웃라이어라는 책을 빌려 읽었습니다. 책의 저자는 블링크(아직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잘 팔렸던 책이라고 기억합니다.)의 저자로 유명하더군요. 책을 읽다가 조금 주목했던 부분은 한국의 대한항공 사고 사례였습니다. 한국어의 특성상 발달한 존경어와 완곡 어법 때문에 기장과 부기장간의 의사소통이 원할하지 못했고, 이는 기장의 판단 착오와 사고로 이어졌다고 소개했습니다. 아이스하키 선수 들의 생일 특성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해서, 이전 까지 학교에 있었던 빠른 생일(1/1부터 2/29까지)과 다른 생일의 학생간의 학습 성취도를 봐도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 않을까 예상했습니다.  
아웃라이어(OUTLIERS)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말콤 글래드웰 (김영사, 2009년)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세레

 

일하면서 책쓰기라는 책을 빌렸습니다. 인디라이터보다 일찍 나온 책으로, 책을 쓰는 방법을 주제로 다룬다는 점이 공통점이죠. 일하면서 책쓰기는, 책을 쓰는 일은 직업과 별개로 하는 일로 설정합니다. 반면에 인디라이터는 전업으로 책을 쓸 때 알아야 할 주제를 소개합니다. 자기 직업을 확보한 사람에게 책을 쓴다는 건 평범했던 일상 생활에서 활력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책 쓰기는 어려운 일지만, 신의 전문성에 걸맞는 '컨셉'으로 승부하면 시장성을 띠는 책이 나온다고 한다. 책을 읽으면서, 다양하게 많은 책을 읽는 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새삼 느꼈다. 책 읽을 시간이 없다면, 책 쓸 시간도 없다는 이야기에 공감했다.
일하면서 책쓰기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탁정언 (살림, 2006년)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세레

 

생각이 솔솔 여섯 색깔 모자를 읽었습니다. 여섯 개의 색깔 모자를 통해 평행 사고를 하는 방법이 소개되었습니다. 하얀 모자는 중립, 빨간 모자는 감정, 검은 모자는 위험, 노란 모자는 긍정, 초록 모자는 창의, 파란 모자는 순서를 암시하는데요. 모자 표현을 사용하면 사람들과 이야기할 때 좀 더 중립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전달하게 되어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고 설명합니다. 예를 들면, "감정적으로 이야기하지 말아 주세요."는 "빨간 모자는 벗어 주세요."가 되죠. 한 가지 색깔의 모자를 계속 쓰고 있는 일은, 책에서 권장하지 않습니다. 순서대로 모자를 번갈아 쓰면서 6까지 방향으로 똑같이 사고를 확장해서, 회의 중에 좋은 결정을 신속하게 내리도록 도와줍니다. 색깔 모자 방식이 쉽고, 가시적이라서 좋은 사고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생각이 솔솔 여섯 색깔 모자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에드워드 드 보노 (한언, 2004년)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세레

 

원래 제목은 The 4-Hour Workweek입니다. 1주일에 4시간 일한다니, 그게 가능이나 할 법한 일인지 의심도 들었지만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읽기 시작했습니다. 이 책은 적어도 '시크릿'처럼 여러 사람들이 말했던 문장들을 나열식으로 전개하면서, "긍정적인 태도는 이롭다"라는 내용을 지루하게 늘리지는 않았습니다.

일단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책의 내용을 전개합니다. 이 책은 단위시간 당 소득을 늘려서 더 나은 삶을 추구하는 길을 제시합니다. 현재의 안정적인 삶을 벗어나는 것이 두렵다는 부분에서 공감했습니다. 두려움을 극복한 후 도전하는 일은, 전체 삶에 큰 영향이 없고 다른 가능성도 발견하는 길이라는 걸 배웠습니다.

위키피디어에서 연간 근로 시간(Yearly working time)도표를 보면 한국이 OECD 가입국 중 가장 길게 근로(2390시간, 2004년)하는 나라임이 나타납니다. 지금보다 더 짧은 시간안에 효율적으로 근로 시간을 활용하는 일이 필요합니다. 이 책도 개선된 근로 문화를 전파하는 데 좋은 역할을 수행하리라는 느낌이 듭니다.

4시간 상세보기
티모시 페리스 지음 | 부키 펴냄
충족한 인생을 살기 위한 라이프스타일 디자인 4단계! 백만장자처럼 살기 위해 노예처럼 일해야 하는가? 은퇴가 선택 사항이 아니라면 당신의 결정은 어떻게 변하겠는가? 40년 동안 일한 다음 은퇴하여 보상받는 인생 계획 대신, 미리 이 보상을 맛보도록 미니 은퇴를 할 수 있다면 어떨까? 이 책은 이렇게 직장 생활 공식의 가장 기본적인 가설들에 질문을 던지며 시작한다. 『4시간』은 충만한 삶을 살고 싶은 현대인들을 위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3)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