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자 머리 겔만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는 쿼크라는 이름을 만들고, 팔중도(Eightfold way) 개념을 제안한 것으로 유명하다. 책의 전반부에서는 겔만의 이름에 대해서 다루는 데, Gell-Mann으로 하이픈을 사이에 넣어서 다른 사람들과 이름이 구별된다는 이야기였다. 그의 학창시절과 친구들의 이야기도 소개가 되는데, 옳지 않은 것은 꼭 지적하고 여러 차례 월반도 했다고 한다.

25살에 교수가 되다니, 정말 대단한 것 같다. 그는 리처드 파인만처럼 유머나 임기응변이 능하지 않고, 결정적으로 글쓰기에 매우 약했다고 한다. 그래서 노벨상을 마흔의 나이에 받았을 때, 기념 강연을 하고 그 강연 노트를 기념집에 제출을 해야 되는데 쓰지 못해서 머리 겔만의 강연만 공란으로 남겨두고 발간했다고 한다. 비교적 현대 과학자의 전기라 그런지, 생소했다. 훌륭한 과학자가 되려면 예리하게 틀린 부분을 찾고 고쳐나가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스트레인지 뷰티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조지 존슨 (승산, 2004년)
상세보기


신고
Posted by 세레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 (부제: 시대를 뛰어넘는 즐거운 논쟁)번역본이 2007년 1월에 위키북스에서 나왔습니다. 책을 읽을 때, 서문을 읽을 것인가 말 것인가의 문제는 개인의 취향에 달린 문제입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책을 읽을 때 서문도 꼼꼼하게 읽어보는 데요. 글쓴이가 감사를 표하기 위해 적은 사람들을 위해서이기도 합니다. 이번 책은 1판 서문 등이 포함되어 유난히 서문이 길더군요.

이 책은 6가지의 범주로 되어 있습니다. "논쟁의 장/기술 진영에서/최신 무기 정보/지휘 본부에서/연구실에서/전장 사후 분석"인데요. 책 안을 살펴보면 범주와 관련된 수필들이 들어 있습니다. 15년 전에 쓰인 글들도 들어 있지만, 로버트 L. 글래스가 말하고자 했던 주제와, 그 통찰력이 인상에 남았습니다.

특히 저를 반성하게 했던 글 가운데 하나는 6부 "전장 사후 분석"에서의 첫 번째 수필 '전산학이 진짜 과학이 되며, 소프트웨어 공학이 되려면'이었습니다. 본질적인 핵심을 찌른 수필이었습니다. 저도 "구조적이다, 정형적이다"라는 형용사를 "좋다"라는 형용사와 이어서 생각하는, 그런 선입관이 있었습니다. 전산 분야에서 "실험"이라는 연구 방법이 사용되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없으며, 오히려 전산학이 과학으로서 굳게 자리매김하려면 "실험"은 권장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 책의 수필에서 제시하고 있는 문제들 가운데에는 현재 해결되지 못한 문제도 많이 들어 있습니다. 그래서, 읽고 난 뒤에  독자에게 고민할 재료를 주는 것도 이 책의 특징이지요. 도서관에서 며칠 째 눈도장만 찍다가 지난 번에 빌렸는데, 개인적으로 유익했습니다. 지하철에서 들고 다니며 읽기도 좋고요.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 (시대를 뛰어넘는 즐거운 논쟁) 상세보기
로버트 L. 글래스 지음 | 위키북스 펴냄
소프트웨어 관리자들이 겪는 실무적 내용과 소프트웨어의 내용을 담은『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 이 책은 수 십 년간 소프트웨어 개발 업계에서 활동한 저자가 던지는 날카로운 비평과 시대를 뛰어넘는 논쟁의 에세이를 담아 엮은 것으로 소프트웨어 개발 세계의 미래와 소프트웨어가 어디로 향하고 있는가에 관한 내용을 설명한다.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에서는 소프트웨어 기술과 방법론, 도구, 언어, 마케팅과 컨설팅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6)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4)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