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럼익스트림 프로그래(eXtreme Programming, XP)에 대해서 이전에 책을 읽고 글을 올린 적이 있었는데, 스크럼과 XP의 적용 사례를 함께 다룬 책이 나왔네요. 헨릭 크니버그는 자신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스크럼을 어떻게 적용했는지, 익스트림 프로그래밍 기법은 어떻게 사용했는지 사례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스크럼의 스프린트를 계획하고, 어떻게 회고했는지 썼습니다. 당장 적용하기 어렵더라도, 회고는 꼭 적용해보라고 하더군요. (회고에 대해서는 애자일 회고라는 책을 추천합니다. )익스트림 프로그래밍에서는 테스트 주도 개발(Test Driven Design, TDD)와 짝 프로그래밍(Pair Programming)을 적용하라고 권하더군요. 

프로세스 만능론에 빠져 프로세스가 전부 다 해줄 거야라고 하면 안 됩니다. 프로세스에는 사람이라는 중요한 요소를 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프로젝트가 너무 느슨해지고 산으로 간다면, 그런 상황을 막는 안전 장치로 이용할 때 스크럼과 XP는 더 유용합니다. 그런 점에서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읽고, 자신의 상황과 비교해서 개선할 프랙티스를 뽑아 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스크럼과 XP
카테고리 컴퓨터/IT
지은이 헨릭 크니버그 (인사이트, 2009년)
상세보기
신고
Posted by 세레

 

Rapid Contextual Design의 번역서[각주:1]이자, UX Insight 시리즈의 첫 책입니다. 책 제목에 포함된 rapid[각주:2]라는 단어에 걸맞게, 이 책은 실무에 어떻게 적용하는 지를 이야기하는 데 집중합니다. 이 책에서는 허용된 시간에 따라 세 가지의 과정을 제안합니다. 세 가지를 시간이 적게 걸리는 순서로 나열하면 속전속결, 속전속결 플러스, 집중 래피드 CD[각주:3]입니다. 일정 별로 각 과정에 포함된 할 일과 피할 일을 대조하여 설명합니다. 책에서는 어피니티[각주:4], 아티팩트[각주:5], 페르소나[각주:6], 목업, 랩업 등과 같이 컨텍스추얼 디자인에서 쓰이는 용어와 그 의미를 소개합니다. 컨텍스추얼 디자인에 배경지식이 없고 생소한 용어들이 많이 등장해서 쉽지는 않았습니다. CD를 적용한 이초크, 애자일런트 등의 사례를 이론 부분 이후에 자세하게 제시해 줘서 유익했습니다. 정규 교과과정 중에서 컨텍스추얼 디자인을 포함하는 교육기관, 관련 강좌나 웹사이트 등을 소개하는 참고 자료가 부록으로 들어 있다면 더 좋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컨텍스트를 생각하는 디자인
카테고리 컴퓨터/IT
지은이 캐런 홀츠블랫 (인사이트, 2008년)
상세보기

  1. 번역서의 제목인 컨텍스트를 생각하는 디자인에서 컨텍스트는 외래어표기법에 맞지 않다. Context를 발음기호와 외래어표기법 규정에 맞게 표기하면 칸텍스트(미)/콘텍스트(영)이 되며 컨텍스트라는 발음은 없다. 참고로 Contextual은 컨텍스추얼로 표기하는 게 맞다. [본문으로]
  2. 빠른, 급한, 신속한 등을 의미한다. [본문으로]
  3. Contextual Design의 축약형으로 책에 자주 등장한다. [본문으로]
  4. 어피니티는 외래어표기법에 맞지않다. affinity를 발음기호와 외래어표기법에 맞게 표기하면 어피너티가 된다. 어피니티라는 발음은 없다. [본문으로]
  5. 외래어표기법에 맞게 표기하면 아터팩트가 옳다. [본문으로]
  6. 영어 외래어표기법에 맞게 표기하면 퍼소너이고,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persona를 페르소나(라틴어)로 기독교, 미술 분야에서 쓰이는 전문용어로 설명한다.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Xper[각주:1] 2007년 송년회(기記년회[각주:2])를 다녀왔습니다. 난생 처음 그리스 음식도 먹어봤네요. 잊지 못할 경험이 될 듯합니다.  중간에 나온 가지에 담긴 음식이 있었는데, 정말 맛있더라고요.
 
발표자료 준비하면서, 워낙 슬라이드 준비하는 것도 그렇고 발표하는 것도 되게 어설퍼서 어떤 내용을 넣을까 고민을 해왔어요. 그런데 막상 모임 장소에 딱 도착하자마자 PyO님 앞에 앉게 되었는데, 경수님이 환한 미소로 반갑게 맞아주셔서 긴장도 좀 풀리고 저에겐 도움이 되었습니다. 경수님은 "창의성은 어디에서 오는가?"라는 주제로 발표해 주셨는데 "의식의 흐름"이라는 기법이 인상적이더라고요. 저는 이상처럼 문학가 분들만 사용하는 방식인 줄 알았는데, 슬라이드를 준비하는 데에도 충분히 적용될 수 있구나 하는 감명을 받았어요. 늴리리야 노래를 못들은게 아쉽습니다. ^^;;

따로 적어두었으면 더 선명하게 기록을 했을텐데, 두서없이 발표 내용을 나열해 보자면...

지적재산권에 관심있다고 해주신 은경님의 "목표와 목적"에 대한 발표가 공감이 많이 되더라고요. 목적을 따라가야 하는데, 어느 사이에 목표가 목적으로 바뀌어 있는 경우가 종종 있었거든요. 심정적으로 목표에만 지나치게 생각하다가 그런게 아닌가 생각했었는데, 잘 뚜렷하게 구분해야겠다는 생각했습니다. 예전에 라이센스 관련해서 궁금해가지고, CC 비영리 라이센스와 구글 애드센스는 충돌할까?라는 글을 올려본 적이 있는데 나중에 또 뵙게되면 여쭤보고 싶네요.

TRIZ 발표해주신 승백님의 발표도 인상깊었던 게 도식을 이용해서 설명하신 부분이었는데요. 사실 이전에 TRIZ라는 걸 얼핏 신문기사에서 본 느낌은 있었느데 구체적으로 그림을 보니깐 더 관심이 가더라고요. ^^

아발론 연대기 소개해 주신분 정말 감사했어요. 마침 학교 도서관에도 책이 있고 해서, 겨울 방학을 심심하지 않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아요. 아더왕에 대한 오해나 편견도 깰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고요. 그리고 좋은 소설을 찾고 있던 중이었는데, 마음을 굳혔습니다. ^^

이나무님의 발표도 들었는데요. 발표에서 아내를 사랑하시는 마음이 느껴져서 감동적이었어요. 인류를 위한 사랑으로 끝맺음을 하셨는데, 정말 따뜻한 발표였습니다.

애자일 방법론으로 결혼 준비를 하셨다는 발표도 있었는데요. 아마 가장 유쾌했던 발표가 아니었나 생각하게 되었어요. 압권이었던 대목은 "요구사항이 자꾸 바뀌기 때문에..사용자 스토리도 써 가면서"(이런 내용이었던 듯)였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입사하셨는데 사수 분이 설명도 잘 해주지 않고 짝 프로그래밍부터 시작했다는 에피소드의 발표도 있었는데요. 발표를 듣고 나서, 다른 분이 자세히 설명해 주시는 것도 좋지만 스스로 학습한 것만큼 더 기억에 남는 건 없다는 교훈을 얻게 되었어요.

파인만은 "파인만씨 농담도 잘하시네!"도 읽고, "Lecture of Physics" 때문에 재미있고 훌륭하신 물리학자임은 알고 있었는데 "파인만 학습법"을 소개해주신 분도 정말 감사했습니다. 한번 저도 적용해보고 싶네요. "오픈 시큐리티"가 잘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준석님은 P-Camp에서 이전에 한 번 뵌적 있었는데, 우연히 여기서 뵙게 되어서 반가웠어요. 슬라이드 그림이 정말 멋있었습니다. 말씀도 잘하시고, 나중에 전체적으로 발표가 끝난후 WoC 이야기도 해주시고 이모저모 감사했습니다.

선아님은 어디서 얼굴은 뵌 적이 있는 것 같은데.. 하는 느낌이 들었는데 P-Camp 2회 때 OST 마무리하면서 그 때 멀리서 뵈었다는 걸 깨닫게 되었어요. 발표를 유쾌하게 진행해 주셨는데요, 열정적인 모습이 기억에 남았어요. (저도 열정을 수혈받은 느낌이 드네요. ^^)

웹개발 2.0 루비온레일스의 저자이신 대산님도 뵈었습니다. 발표를 듣는데 공부가 즐겁다고 하셔서, "혹시 엄마친구아들이신가?" 하는 생각도 했어요. 대학 때 수학이랑 물리를 좋아하셨다고 했는데, 저도 전공이 물리라서 호감을 느꼈어요. (실력은 부족하지만 저도 수학을 좋아해요.)

정훈님은 정말 따뜻한 느낌이 나는 사람이었어요. 발표가 끝난후 단위테스트를 도입해서 쓰고 있으시다는 이야기 들었는데요, 기회가 닿는다면 좀 더 이야기를 듣고 싶네요.

창준님의 발표는 파격적인 느낌이 강했어요. 발표 시작할 때 돈키호테가 부른 노래도 들려주시고, 추천해주신 돈키호테 뮤지컬에 관심이 갑니다. "이너 골프"에 대한 이야기도 듣고, 여분의 슬라이드가 궁금하네요. 아, 그리고 아기 정말 이쁘던데요. 세상을 연결하라는 의미에서, 세연이라고 이름을 지으셨다는데 정말 좋은 의미인 것 같아요.

펭도님의 발표에서는 누구나 디자인 할 수 있다라는 것과, Brass Band를 창업하신 회사에 적용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마음에 다가왔어요. 주당 16시간 근무를 목표로 근무시간을 줄여나가고 있다고 하셨는데, 긍정적인 결과로 나타나길 기원할게요. 이번 행사의 스태프로 힘써주셨는데 감사합니다. :)

박일님의 발표는 리니지 2의 Credit 화면을 보여주셨어요. 확실히 프로그램에 개발하신 분들의 이름을 적는 것은, 개발하시는 분들의 입장에서는 만들고 계신 프로그램에 대해, 더 사랑할 수 있도록 하게 되는 계기를 마련해 줄 것이라고 생각해요.

미디어아트를 하시는 승준님의 발표는, "포토 모자이크"가 여러 스케일에서 이루어지는 영상을 보여주셨는데요. 각 사진으로 큰 사진을 구성한다는 게 멋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스페인어를 잘 하신다는 우경님의 발표는, 재미있게 들었어요. 온라인 학습 생태계에서 이나무님과 같이 일하시고 있다고 들었는데요.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살아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라는 말을 인상깊게 들었습니다. 언제 한번 실력 발휘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

세계여행을 가고 싶다고 발표해주신 분도 있었고요(정말 부러워요), 그 분의 아내 분이 커피에 대한 이야기를 해 주셨는데요. "안암동 보헤미안"이라는 곳을, 꼭 가보고 싶다는 마음을 먹게 되었습니다. 미처 그런 장소가 있는지 몰랐어요.

제일 마지막으로 발표해주셨던 미진님. XP를 먼저 경험했다가 지금은 그런 쪽과 거리가 먼 회사에서 근무를 하시니깐 주변에서 "타락한 천사"라고 부른다고 하셨다는 점이 기억에 남네요. 기년회의 스태프로 임해주셨는데 감사합니다. ^^

모든 참여자가 발표를 해서, 저도 발표를 하게 되었어요. 슬라이드 안에 포함된 이미지들은 저작권이 있는 이미지가 있고요, 발표를 할 때 슬라이드 내에서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했는데 공정한 관행에 합치되지 않는 인용이라고 생각하시면 댓글이나 방명록을 통해 알려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 이미지들은 CCL 적용을 받지 않으며, 각 저작자에게 저작권이 속합니다. 슬라이드 내에 출처 표시는 되어 있습니다.
All Images in slide are copyrighted works. I used them only for quotation (or fair use), but if you think this violates their copyright, please let me know the fact by comment or guestbook. These are not applided in CCL, and each copyrighter have their copyright on each image. I expressed source of each image in a slide by URL.


좋은 분들의 이야기도 많이 듣고 했는데, 전부 기억하지 못해서 혹시라도 포함되지 않으셨다면 양해를 부탁드려요. (--)(__)  서로의 열정과 에너지가 기년회를 통해 전파되고, 모임에 참여한 사람들이 전체 발표 세션이 끝난 이후에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발표자료를 준비하면서 한 해 전체를 회고하는 계기도 되고, 다른 분들의 회고하는 스타일과, 그 회고에서의 핵심적인 교훈들을 배웠습니다. 저는 집이 멀어서, 11시 15분 쯤에 나왔는데, 집에 도착하니 새벽 1시더라고요. 앞으로도 기회가 닿는다면 참석해서 계속 좋은 경험을 나누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1. 한국 eXtreme Programming 사용자 모임으로, <a href="http://legendre.tistory.com/199" target="_blank">익스트림 프로그래밍</a>과 같은 책이나, <a href="http://xper.org/wiki/xp/WhatIsXp" target="_blank">What is Xp</a>와 같은 글이 XP를 아시는 데 도움되실 듯합니다. [본문으로]
  2. 디벨로퍼 웍스의 <a href="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dwclm/20071218/" target="_blank">망년회 대신 기년회</a>라는 글을 참조하세요.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익스트림 프로그래밍(Extreme Programing Explained 2/E)를 읽었습니다. Extreme Programming, 줄여서 XP는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에서 논의되는 방법론 중의 하나입니다. 한국 eXtreme Programming 사용자 모임도 있고요.
첫 부분에 XP에 대한 설명과 1부 XP 탐험하기에 대해서는 차근차근 XP가 추구하는 가치, XP의 실천방법 등에 대해 나와 있습니다.

제일 관심있게 읽었던 부분은 "제약이론"입니다. 세탁하는 과정을 비유로 들어서 제약 이론을 설명하고 있었는데, 제약 지점을 찾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제약 이론은 전체적인 처리 역량을 좋게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는 점에서 좋은 방법으로 보입니다. 다만 XP를 적용함으로써 새로운 제약지점 부서는 주목받는 일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XP가 도입되기 여렵다고 하는 점에서 아쉬웠습니다.

도요타 생산 시스템이 언급되는 장도 있었습니다. 이 장에서 언급되었던 Lean Software Development가 2007년 9월 중순에 번역본으로 나왔던 소식을 들었던 터라, 반가웠습니다. 테일러주의가 보편적으로 사회에 자리잡기는 했지만, 특정 분야(이를테면 소프트웨어 개발)에서는 그에 적합한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책 끝부분에 많은 참고문헌이 소개되어 있어서,
어떤 주제에 대해 관심이 있다면 찾아서 학습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블로그에 읽었던 책을 틈틈이 정리하고는 하는데, 이번주는 정말 책을 열심히 읽었네요.
익스트림 프로그래밍(Extreme Programming) 상세보기
켄트 벡 지음 | 인사이트 펴냄
익스트림 프로그래밍 입문서 개정2판. 이 책은 XP의 소개와 운전하는 법 배우기, 가치와 원칙, 실천 방법, 제약 이론, XP확장, XP의 철학 등의 내용을 담았다. 저자는 이 책에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데 필요한 핵심과 실천 방법들을 소개하고, 프로젝트를 어떻게 더 잘 운영할 것인지, 사실에 기반을 둔 계획성들에 관하여 이야기한다. 《익스트림 프로그래밍》에서는 XP를 적용하여 얻게 되는 가치와 조화되는 삶에 관한 실천

신고
Posted by 세레

 

애자일 프랙티스를 읽었습니다. Practices of an Agile Developer의 제목 공모 이벤트에 참여만 했을 뿐인데 책을 받게 되어 기쁩니다. 책을 처음 펼치자 마자 맞닥뜨린 인용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책에서는 한 장이 시작할 때마다 그와 관련된 속담, 격언, 인용구 등으로 주제를 도입하고 있습니다. The Pragmatic Programmer(실용주의 프로그래머로 국내에서 번역되었죠.)의 공동저자 중 한 사람인 앤디 헌트와 Agile Developer의 설립자 벤캣 수브라마니암이 쓴 이 책은 말 그대로 적용 가능한 실천 지침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1장에서는 우선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배경적 지식을 논합니다. 2장부터 8장까지 각 장의 서두에는 어떤 지침들이 나올 예정인지 간략히 소개되어 있습니다. 각 지침의 첫 부분에는 악마가 사람들이 피해야 할 나쁜 습관을 일러줍니다. 지침에 관련된 에피소드나 실례를 제시하여 이 지침이 왜 유용한지 거부감없이 느낄 수 있게 하며, 천사가 사람들이 가져야 할 좋은 습관을 일러 줍니다. 책 표지에 악마와 천사가 등장하는 것은, 독특한 캐릭터들이 지침의 설명 부분에 등장하기 때문으로 생각합니다. 그 후에는 "어떻게 느껴야 하는가?"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말 그대로 이런 느낌을 갖고 있다면, 바르게 가고 있다는 안내를 해 주기 위해 도입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어떤 지침이든 지나치게 적용하거나, 느슨하게 적용하면 그 효과를 제대로 발휘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이런 부분을 바로잡기 위해 "균형 유지하기"에서는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어야 하고, 어느 정도가 적당한지 지적합니다.

에필로그를 읽다보니 전에 보았던 Ship It!을 개발 기반의 마련을 위한 Starter Kit으로 추천하더군요. 뒤에는 여러 참조 링크와 관련 문헌들이 소개되어 있고, 실용주의 프로그래머처럼 가이드라인 요약본이 뒷표지 앞에 붙어 있습니다.

최근에 IT 회사에 다니시는 분에게 이야기를 들을 기회가 있었습니다. 그 분이 의아해하셨던 것은, "왜 대학에서는 테스트를 가르치는 과목이 없느냐?"였습니다. 애자일의 인프라스트럭처에는 "유닛테스트"가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테스트 주도 개발"이라는 움직임이 보이고, 국제 테스팅 컨퍼런스(2007년 10월 초에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도 열리고 있으며, 수습 불가능한 스파게티 코드가 되는 일을 피하고 유지보수를 쉽게 하기 위해서라도 테스트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테스트에 대한 과목도 교과과정에 들어있으면 하는 바람이 생겼습니다.

애자일이라는 걸 머리로는 알고 있지만, 어떻게 실천해야 하는가에 대해 막막함을 느낀 분들도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이 책에서 시도하기 쉬운 지침을 선택하여 점진적으로 적용한다면, 개인과 팀에 긍정적인 변화가 생기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애자일 프랙티스 상세보기
벤캣 수브라마니암 지음 | 인사이트 펴냄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서. 이 책은 45개의 애자일 프랙티스 사례를 통해 어떤 문제에프랙티스를 적용하고 맞추는 방법을 통해 애자일 소프트웨어를 익힐 수 있도록 구성했다. 프랙티스를 올바르게 적용했을 때 어떻게 느껴지는지, 과하게 적용하는 것과 성기게 적용하는 것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는 방법을 설명하고 코딩과 디버깅에 관한 내용도 함께 설명한다. 책 뒤편에는 애자일 프랙티스 자료에 관한 내용도 포함했다.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