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미처 알지 못한)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원서명: Facts and Allacies of Software Engineering)을 주변에서 추천해 주셔서, 읽게 되었습니다.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의 저자이기도 한 로버트 L.글래스가 지은 책입니다. 책은 사실 55가지와 오해 5+5가지를 다루고 있습니다. [각주:1]

제일 감명 깊게 읽은 곳은 오해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교육에 관련된 오해인데요. 저도 처음에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울 때나, 아니면 특정한 프로그래밍 언어를 가르쳐 주는 책을 볼 때면 이런 이런 문법을 설명해 줍니다. 그 다음에 연습문제로 이런 이런 코드를 짜 보라고 하죠. 이렇게 많은 책에서 설명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프로그래밍 언어를 학습하는 일이 당연한 것처럼 느꼈습니다. 우리가 어떤 언어를 학습할 때에 쓰기는 가장 끝 부분에 배웁니다. 읽는 법을 알아야, 쓰고 나서라도 자신이 쓴 문장을 읽는 일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프로그래밍 언어를 가르치는 쪽의 경우에, "코드 읽기"라는 부분에 대해 관심도가 떨어진다는 느낌이 듭니다. "코드 읽기"는 다른 사람이 썼던 코드를 인수받아야 할 경우나, 아니면 자신이 몇 달 전에 작성했던 코드를 분석할 때와 같이 쓸 일이 있음에도 말이죠.

이 책에서는 각각의 사실 또는 오해에 대해 "토의-논쟁-출처-참고문헌"의 구조로 짜임새 있게 이루어져서 자신이 관심있는 사실 또는 오해를 더 탐구할 수 있도록 열어두고 있습니다. 특히 오해 부분에서는 이 오해들을 읽더라도 화를 내지 말 것을 주문하는 문장이 기억에 남았습니다. 소프트웨어 부문의 문제를 지적하고, 설명하며, 문제를 보는 새로운 관점을 건넨다는 점에서 유용한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1. 10을 굳이 5+5로 풀어 쓴 이유는 <span style="color: rgb(0, 0, 255);">F</span>ifty <span style="color: rgb(0, 0, 255);">F</span>ive, <span style="color: rgb(0, 0, 255);">F</span>ive + <span style="color: rgb(0, 0, 255);">F</span>ive 처럼 F의 반복을 통해 저자가 책을 멋지게 보이려고 한 노력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책의 서론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세레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 (부제: 시대를 뛰어넘는 즐거운 논쟁)번역본이 2007년 1월에 위키북스에서 나왔습니다. 책을 읽을 때, 서문을 읽을 것인가 말 것인가의 문제는 개인의 취향에 달린 문제입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책을 읽을 때 서문도 꼼꼼하게 읽어보는 데요. 글쓴이가 감사를 표하기 위해 적은 사람들을 위해서이기도 합니다. 이번 책은 1판 서문 등이 포함되어 유난히 서문이 길더군요.

이 책은 6가지의 범주로 되어 있습니다. "논쟁의 장/기술 진영에서/최신 무기 정보/지휘 본부에서/연구실에서/전장 사후 분석"인데요. 책 안을 살펴보면 범주와 관련된 수필들이 들어 있습니다. 15년 전에 쓰인 글들도 들어 있지만, 로버트 L. 글래스가 말하고자 했던 주제와, 그 통찰력이 인상에 남았습니다.

특히 저를 반성하게 했던 글 가운데 하나는 6부 "전장 사후 분석"에서의 첫 번째 수필 '전산학이 진짜 과학이 되며, 소프트웨어 공학이 되려면'이었습니다. 본질적인 핵심을 찌른 수필이었습니다. 저도 "구조적이다, 정형적이다"라는 형용사를 "좋다"라는 형용사와 이어서 생각하는, 그런 선입관이 있었습니다. 전산 분야에서 "실험"이라는 연구 방법이 사용되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없으며, 오히려 전산학이 과학으로서 굳게 자리매김하려면 "실험"은 권장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 책의 수필에서 제시하고 있는 문제들 가운데에는 현재 해결되지 못한 문제도 많이 들어 있습니다. 그래서, 읽고 난 뒤에  독자에게 고민할 재료를 주는 것도 이 책의 특징이지요. 도서관에서 며칠 째 눈도장만 찍다가 지난 번에 빌렸는데, 개인적으로 유익했습니다. 지하철에서 들고 다니며 읽기도 좋고요.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 (시대를 뛰어넘는 즐거운 논쟁) 상세보기
로버트 L. 글래스 지음 | 위키북스 펴냄
소프트웨어 관리자들이 겪는 실무적 내용과 소프트웨어의 내용을 담은『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 이 책은 수 십 년간 소프트웨어 개발 업계에서 활동한 저자가 던지는 날카로운 비평과 시대를 뛰어넘는 논쟁의 에세이를 담아 엮은 것으로 소프트웨어 개발 세계의 미래와 소프트웨어가 어디로 향하고 있는가에 관한 내용을 설명한다.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에서는 소프트웨어 기술과 방법론, 도구, 언어, 마케팅과 컨설팅
신고
Posted by 세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2)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