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버전을 이용한 실용적인 버전 관리Pragmatic Version Control using Subversion의 번역서입니다. 번역서가 2006년 3월에 나왔는데, Pragmatic Version Control using Subversion, 2nd Edition이 2006년 5월에 나왔습니다. 이 책의 번역서는 없는 것 같습니다. 2판에서는 subversion 1.3의 주요한 변화들이 반영되어 있다고 합니다.[각주:1]

번역서는 조금 낯선 용어들이 보입니다. 가지(branck), 꼬리표(tag), 조리법(recipe) 등이 그에 해당합니다. 책의 짜임새는 잘 구성된 편입니다. 명령 요약도 대체로 만족합니다. 설명이 명령어 중심이라, 서브버전을 명령 줄 인터페이스에서 사용할 때 참고하기 편합니다. 기타자료로 제시된 Subversion Book도 볼만 한 것 같습니다. 어제는 접속이 안 되었는데 이 글을 쓸 때에는 접속이 잘 되는군요. 영문이며, 무료로 내려받을 수도 있습니다.

모르는 부분을 찾아 보면서 서브버전[각주:2]을 익혀야겠습니다.
서브버전을 이용한 실용적인 버전 관리 상세보기
Mike Mason 지음 | 정보문화사 펴냄
오픈 소스 버전 관리 시스템인 서브버전(Subversion)의 효과적인 활용을 담고 있는『서브버전을 이용한 실용적인 버전 관리』. 이 책에서는 버전 관리 시스템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여러 기본적인 조리 법들을 제시하고 있다. 《서브버전을 이용한 실용적인 버전 관리》에서는 왜 서브버전인가와 버전 관리의 기초, 서브버전 체험하기, 활용법, 저장소에 접근하기, 자주 쓰는 서브버전 명령들, 저장소에 프로젝트 만들기 등으로
  1. http://www.pragprog.com/titles/svn2 [본문으로]
  2. subversion은 영어 단어로 전복, 파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sub_version이라고 해석할 수도 있어서 재치있는 작명으로 생각합니다. CVS보다 뛰어나자는 마음에서 그런 의미를 지닌 단어를 택한 게 아닌가 추측합니다. [본문으로]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익스트림 프로그래밍, 애자일 프랙티스에 이어서 (고객 중심의 요구사항 기법) 사용자 스토리를 읽게 되었습니다. 이제 '린 소프트웨어 개발'만 읽는다면, 인사이트에서 나온 애자일 시리즈 도서를 다 읽게 되는군요. 사용자 스토리는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는 요구사항 명세에서, 고객과의 지속적인 대화를 강조합니다. 대화로 하여금, 모호한 문장으로 생기는 고객과 개발자 사이의 간극을 좁힐 수 있습니다. 고객으로 하여금 사용자 스토리를 작성하게 함으로써, 개발자와 고객 사이의 공통된 언어를 사용하도록 돕습니다.

고객 또는 대리사용자로부터 수집한 사용자 스토리는 2부의 '추정과 계획'에서 점수를 매깁니다. 이 스토리 점수에 따라서 이터레이션마다 어떤 스토리를 개발할 것인지 계획하고,  각 이터레이션 주기를 모니터링 함으로써 이터레이션 차트를 그리도록 합니다.

3부에서는 스토리로 오해하기 쉬운 것들과, 사용자 스토리를 써야 하는 이유, 그리고 스토리를 사용할 때 주의해야 할 점들을 다룹니다. 또한 Agile 계열의 방법론 중 하나인 Scrum에서 사용자 스토리를 사용하는 예시를 보여줍니다. 4부에서는 항해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위해 온라인 도서 판매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예제를 통해, 사용자 스토리를 전체적으로 짚어봅니다. 5부에서는 익스트림 프로그래밍을 접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간략한 개요가 들어있고 각 장의 연습문제 해답이 들어 있습니다.

다른 서적에 소개된 요구사항 기법들에 짓눌려 있었다면, 사용자 스토리를 통해 재빠르고 가벼운 기법을 도입한다면 어떨까요?
사용자 스토리 상세보기
마이크 콘 지음 | 인사이트 펴냄
애자일(Agile) 프로그램의 활용법과 사용자가 필요한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는『사용자 스토리』. 이 책은 사용자 스토리를 수집하는 현실적인 방법과 상황에 따른 대처 방법, 사용자 스토리 수집 후 조직화와 순위를 부여하여 계획하고 테스트 단계에 활용하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사용자 스토리》에서는 사용자 스토리가 무엇인지에 대한 개념과 개요, 사용자 스토리 작성과 수집, 테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daliot
    2009.08.27 20:22
    켄트 벡이 한국에 옵니다. 관심이 있으실 것 같아 링크를 남깁니다.
    http://www.sten.or.kr/bbs/board.php?bo_table=news&wr_id=1807
  2. daliot
    2009.08.30 17:11
    9월 4일 열리는 Kent Beck의 Responsive Design 세미나에 대한 호응이 너무 좋아서 정원이 이미 꽉차고 말았습니다. 9월 2일에도 같은 세미나를 하기 때문에 혹시라도 선착순에 밀리신 분이시라면 한번더 기회가 있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http://sten.or.kr/bbs/board.php?bo_table=news&wr_id=1822
    • 2009.09.07 18: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돈도 갈 수 있는 시간도 없네요. 다음에 꼭 기회가 되면 참석하겠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한)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원서명: Facts and Allacies of Software Engineering)을 주변에서 추천해 주셔서, 읽게 되었습니다.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의 저자이기도 한 로버트 L.글래스가 지은 책입니다. 책은 사실 55가지와 오해 5+5가지를 다루고 있습니다. [각주:1]

제일 감명 깊게 읽은 곳은 오해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교육에 관련된 오해인데요. 저도 처음에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울 때나, 아니면 특정한 프로그래밍 언어를 가르쳐 주는 책을 볼 때면 이런 이런 문법을 설명해 줍니다. 그 다음에 연습문제로 이런 이런 코드를 짜 보라고 하죠. 이렇게 많은 책에서 설명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프로그래밍 언어를 학습하는 일이 당연한 것처럼 느꼈습니다. 우리가 어떤 언어를 학습할 때에 쓰기는 가장 끝 부분에 배웁니다. 읽는 법을 알아야, 쓰고 나서라도 자신이 쓴 문장을 읽는 일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프로그래밍 언어를 가르치는 쪽의 경우에, "코드 읽기"라는 부분에 대해 관심도가 떨어진다는 느낌이 듭니다. "코드 읽기"는 다른 사람이 썼던 코드를 인수받아야 할 경우나, 아니면 자신이 몇 달 전에 작성했던 코드를 분석할 때와 같이 쓸 일이 있음에도 말이죠.

이 책에서는 각각의 사실 또는 오해에 대해 "토의-논쟁-출처-참고문헌"의 구조로 짜임새 있게 이루어져서 자신이 관심있는 사실 또는 오해를 더 탐구할 수 있도록 열어두고 있습니다. 특히 오해 부분에서는 이 오해들을 읽더라도 화를 내지 말 것을 주문하는 문장이 기억에 남았습니다. 소프트웨어 부문의 문제를 지적하고, 설명하며, 문제를 보는 새로운 관점을 건넨다는 점에서 유용한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1. 10을 굳이 5+5로 풀어 쓴 이유는 Fifty Five, Five + Five 처럼 F의 반복을 통해 저자가 책을 멋지게 보이려고 한 노력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책의 서론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본문으로]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0.06 11:51 신고
    안녕하세요? 트랙백 타고 왔습니다~
    저도 말씀하신 교육 부분에서 많은 걸 느꼈습니다. 우리가 언어를 배울 때는 읽기 먼저 배우면서 프로그래밍은 대개 '쓰기'부터 가르치니 참 아이러니하죠.
    잘 읽고 갑니다~ ^^
    • 2007.10.07 0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런 주제에 대해 그냥 그렇다고 여기고 넘어갈 수도 있는데, 이렇게 질문을 던져 볼 기회를 얻어서, 새로운 시각을 얻어서 좋았어요. 댓글 감사합니다. ^^

 

노란 표지에 큼지막한 글씨의 "Are your lights on?"의 번역서가 2006년에 나왔더군요. 번역서 제목은 "대체 뭐가 문제야?"입니다. 이 책의 저자는 컨설팅의 비밀를 쓰신 제랄드 와인버그 씨가 공동 저자로 참여한 책인데요. 간단히 말하면 "문제"에 대한 책입니다. 책은 가벼워서, 들고 다니며 읽기에 좋습니다.

우리는 일상에서 늘 문제와 접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문제 자체에 대해 깊게 생각하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문제를 풀기에도 바쁘기(또는 바쁜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우리에게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질문을 던짐으로써, "문제"에 대해 넓은 시각을 획득하게 합니다.

책의 각 장이 모두 주옥같은 교훈을 담고 있지만,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장은 폴란드에 있는 할머니를 만나려 하는 여자 분의 이야기가 담긴 장이었습니다. (몇 장인지는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네요.) 제일 감동적이었고, 도움이 많이 되는 장이었죠.

이 책 또한 컨설팅의 비밀처럼, 이야기를 통해 글의 전개를 풀어 나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책 내부에는 이야기와 관련된 익살스런 삽화들이 수록되어 있죠. 그래서 책을 읽는 내내 즐거운 이야기를 듣는다는 마음으로 읽을 수 있었죠. 문제와 마주치는 사람 누구든 한 번 읽어 보실 것을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대체 뭐가 문제야 상세보기
도널드 고즈 , 제랄드 와인버그 지음 | 인사이트 펴냄
문제 해결에 관한 창의적 사고를 길러주는 6가지 질문. 이 책은 복잡한 문제 해결과정일수록 해결보다 문제 정의가 중요함을 일깨워준다. 저자는무엇이 문제인지를 먼저 인식하고 그것을 분명하게 정의하는 것이 진정한 문제 해결능력이며 창의적 문제 해결의 기본임을 설명한다. 그리고 주인공들의 일화를 통해 이 책이 제시하는 6가지 질문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무엇인지 알려주고, 문제해결 상황에서 맞닥뜨리는 수많은 난관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Ship it! 성공적인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를 위한 실용가이드"라는 책이 "위키북스"에서 번역되어 나온다고 합니다. 번역해주신 분은 마이크로소프트웨어에 커뮤니티 노트를 기고하시는 분입니다. (http://kaistizen.net/) 기대됩니다! 이 책의 원서는 Pragmatic Bookshelf에서 나왔다고 합니다. Ship It!: A Practical Guide to Successful Software Projects(강컴)

아쉬운 점은, 다른 번역서처럼 디자인이 일관되지 않아서 같은 시리즈인지 언뜻 구분하기는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래도 이런 좋은 책이 번역되어서, 여러 사람들에게 읽혀질 수 있다는 게 좋습니다.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08.08 21:57
    Ship It! 이벤트 결과를 확인해주세요~ ^^

 

베른하르트 리만의 가설,
제타 함수의 자명하지 않은 근의 실수부는 1/2이다.
쉽게 씌어진 책이라, 일반인 분께도 잘 맞을 것 같은 책입니다.
한 장은 이야기, 역사 한 장은 수학에 관련된 내용이 번갈아 가며 나옵니다.
역사 부분에는 꼭 리만만 나오는 게 아니라 가우스, 데데킨트 등 여러 수학자들이 나옵니다.
굳이 수학이 꺼려진다면 한 장씩 건너 띄어도 상관 없을 듯 싶네요.
현재까지 미해결 문제로 남아있다고 알고 있어요,
학교 도서관에서 빌려서 중간 부분까지 봤습니다. 분수 팩토리얼도 등장하고, 신기하네요.
리만 가설
카테고리 과학
지은이 존 더비셔 (승산, 2006년)
상세보기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