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 자들의 도시

2008.10.12 15:39

 

눈먼 자들의 도시를 빌려 읽었습니다. 찾아보니 같은 시리즈로 눈뜬 자들의 도시, 이름없는 자들의 도시가 있죠. 눈이 멀었다는 상황을 통해서, 작가는 사람의 본성을 적나라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또한, '눈이 멀다'라는 의미를 신체의 일부가 기능을 상실했다는 차원에서 더 나아가 상징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소설을 읽는 동안 등장하는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때로는 충격적이고, 정말 있을 법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눈'이라는 기관이 생활에서 차지하고 있는 부분이 얼마나 큰지도 알게 되었고요. 후속작인 '눈뜬 자들의 도시'도 읽어보려고 빌렸습니다. 소설에 푹 빠져서 읽게 된 건 오랜만이네요. 최근에 영화로도 만들어져 나온다고 예고편 동영상이 올라와 있던데, 영화로는 어떻게 이 소설을 표현할 지 궁금하네요.
눈먼 자들의 도시 상세보기
주제 사라마구 지음 | 해냄출판사 펴냄
눈먼 자들을 가둔 수용소와 이름없는 도시를 배경으로 인간성의 근원적인 본질에서 가치와 존재, 현대 문명, 인간 사회를 조직화한 정치 권력 구조 비판등을 표현했다.권력과 폭력에 둘러싸여 무력하기 짝이 없는...
미리보기를 클릭하세요
저자 지음 | 출판사 펴냄
"미리보기"를 클릭하시면 본문에 들어갈 모양을 미리 보실수 있습니다.
글자색은 스킨에 지정된 색상에 따라 적용되며, "바로넣기"를 클릭하시면
본문에 책 정보를 넣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10.16 12:49 신고
    트랙백 보고 놀러왔어요~ ^^
    '눈먼 자들의 도시' 정말 괜찮죠?
    저는 소설이 너무 좋아서 주변에 10권 이상선물했어요..
    영화도 기다리고 있는중.. 가을 개봉이라는데 아직 소식이 없네요...
    • 2008.10.16 19: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예, 읽다보면 뒷 부분이 궁금해서 계속 읽게 되더라고요.
      영화로도 나온다니, 어떤 작품이 나올지 기대하게 되네요.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책의 절반은 갓 팀장이 된 나팀장이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소설 형식으로 되어있는데, 비록 소설이지만 프로젝트 관리자의 심정, 상황을 엿볼 수 있어서 좋았다. 현실에서 구루 같은 멘토가 있으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많이 회자되고 있는 애자일, XP 등의 방법론 소개도 인상적이었다. 인지부조화를 이용해 긍정적인 기여를 유도하는 법도 기억에 남았다. 요구사항은 변하기 마련이라고 가정하는 게 프로젝트 완수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마음에 든다.

소설로 배우는 프르젝트를 다루는 책 중에 '데드라인'이라는 책도 기억난다.
도와주세요 팀장이 됐어요 상세보기
신승환 지음 | 위키북스 펴냄
내일을 준비하는 IT 리더들을 위한 실용 준비서「위키북스 IT Leaders 시리즈」제6편『도와주세요! 팀장이 됐어요』. 이 책은 프로젝트 관리에 대한 지식과 정보를 한 편의 소설로 전수한다. 1부에서는프로젝트를...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뉴욕의 프로그래머를 읽었습니다. 1쇄인 경우 오탈자를 확인하시면서 읽을 수 있습니다. 책을 지으신 분은, 행복한 프로그래밍, 누워서 읽는 알고리즘, 임백준의 소프트웨어 산책 등을 이전에 지은 분이시고, 마소에 컬럼도 기고하셨다고 합니다. 앞에서 언급한 세 권의 책도 추천으로 읽게 되었는데, 책 안에 퀴즈도 들어 있어서 흥미 진진하게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재미있습니다. IT 쪽의 지식이 있는 분은,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을 자신의 주변 인물에 대입해서 읽어볼 수도 있겠습니다. 시스템, 방법론 등과 얽힌 전문용어는 주석으로 책의 말미에 설명되어 있는데요. IT에 관계되지 않아 있다 하더라도, 프로그래머들의 대화나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삶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고 봅니다.

현재 소프트웨어를 개발에 종사하시는 분이고, 또 글도 잘 쓰시는 분이라 즐겁게 읽었습니다. 이 책도 패턴 그리고 객체지향적 코딩의 법칙처럼 들고 다니면서 읽기 좋은 책으로 봅니다.
뉴욕의 프로그래머(양장) 상세보기
임백준 지음 | 한빛미디어 펴냄
세계금융시장의 심장, 뉴욕 월스트리트 금융회사에서 근무하는 프로그래머들의 이야기를 소설 형식으로 다루는『뉴욕의 프로그래머』. 이 책은 현직 프로그래머인 저자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그래머들의 생활과 프로그램 개발방법, 실수들을 흥미롭게 풀어내고 있다. 미국 생활 5년차로 접어든 30대 초반의 한국인 프로그래머 영우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와 프로그래머가 부딪치게 되는 다양한 어려움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13 01:07
    임백준씨 책은 다 읽어봤는데 이 책만 못읽어봤네요. 지금 차례대로라면 한 두달뒤쯤 읽게될것 같아요.^^ 재밌게 보셨다니 저도 기대되는걸요.^^
    • 2008.02.13 01: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프로그래머가 주인공인 소설이라, 느낌이 남달랐어요. ^^
  2. 2008.02.14 23:37
    다른 책들도 재밌다니 읽어보고 싶네요 ^^;
    • 2008.02.14 23: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재밌게 읽었는데, 그 당시에 블로그에 기록해 두지 않은 것이 아쉽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