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시리즈로 익숙했던 로버트 기요사키의 신작이다. 리먼 브라더스 파산과 서브프라임 사태가 벌어진 원인, 기축통화와 연방준비제도위원회의 실체를 까발리는 적나라한 에세이이기도 하다. 현재의 금융 위기가 어디에서 왔는지, 자본 이득 보다는 현금 흐름에 초점을 맞추어 시장의 돈을 빨아들이는 주체는 누구인지 등을 다루고 있다. 특히 현금 흐름을 부동산, 주식(옵션), 기업 투자, 현물(금과 은) 투자 등에 빗대어 설명한 방식은 유익했다. 다만 전문 지식 없이 섣불리 도전하기 어려운 옵션이나 기업 투자처럼 사전 지식이 많이 필요한 내용은 다른 안내서를 참고 서적으로 적어 두었더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지식이 곧 돈이다라는 로버트 기요사키의 말에 깊이 공감한다. 좋은 학교와 해당 분야와 관련 있는 높은 학위가 꼭 좋은 직장에 취업하리라는 보장은 되지 못하지만, 그래도 이력서를 낼 때 남들보다 유리한 지위에서 시작한다는 점은 크게 과거와 변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금융 지식이 풍부할수록 수입을 다양한 방법으로 자산으로 바꾸어 남들보다 효율적인 현금흐름을 만들어 낼 것이다. 왜냐하면 부동산의 중개나, 절세하는 방법, 투자에는 어떤 분야가 있고, 위험이 적으면서 안정적인 수익을 꾸준히 낼 수 있는 대상은 무엇인지 등을 더 일찍 파악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 책은 이전의 책과 달리 온라인 댓글로 소통하면서 작성했다고 하는데, 주제는 없이 뜬 구름 잡는 느낌도 없지 않다. 이곳 저곳 벌집 쑤시듯이 들추고 다녔지만, 정작 소득은 별로 없는 것 같다. 연준위가 정부기관이 아니라 대형은행들의 연합체이며, 종이에 숫자를 써 모노폴리 게임처럼 돈을 만들어내는 현실 상황은 경제 교양으로서 유익했다. 하지만 그런 시스템을 비판하는 쪽으로 치우쳐 설명하는 내용은 음모론적 주제로만 지나치게 빠지는 것 같아서 좀 뜬금없었다. 그런 부분에 포커싱하기보다 사람들이 그런 음모나 속임수에 휘둘리지 않을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 이를테면 실제 수입을 어떤 식으로 소비하고 투자하는 방식을 더 많이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 제시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상자로 필요한 요소를 설명하는 방식은 너무 추상적인 접근 방식이라고 본다. EBSI 사분면 방식도 상식적인 부분에 괜히 도해를 도입시켜 이야기가 더 어려워진 것 같다. 
부자들의음모
카테고리 경제/경영 > 재테크/금융 > 재테크 > 부자되는법
지은이 로버트 기요사키 (흐름출판, 2010년)
상세보기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