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면서 책쓰기라는 책을 빌렸습니다. 인디라이터보다 일찍 나온 책으로, 책을 쓰는 방법을 주제로 다룬다는 점이 공통점이죠. 일하면서 책쓰기는, 책을 쓰는 일은 직업과 별개로 하는 일로 설정합니다. 반면에 인디라이터는 전업으로 책을 쓸 때 알아야 할 주제를 소개합니다. 자기 직업을 확보한 사람에게 책을 쓴다는 건 평범했던 일상 생활에서 활력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책 쓰기는 어려운 일지만, 신의 전문성에 걸맞는 '컨셉'으로 승부하면 시장성을 띠는 책이 나온다고 한다. 책을 읽으면서, 다양하게 많은 책을 읽는 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새삼 느꼈다. 책 읽을 시간이 없다면, 책 쓸 시간도 없다는 이야기에 공감했다.
일하면서 책쓰기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탁정언 (살림, 2006년)
상세보기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1.24 21:01 신고
    오늘에서야 트랙백이 걸린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인디라이터]라는 책까지 리뷰를 올려주셨는데 저하고 비슷하시네요. 좋은 설날 연휴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09.01.25 13: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행복한 설날 연휴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