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왔습니다.
따뜻하게 입고 갔는데 추웠습니다.
장소는 서강대학교 다산관.

리눅스의 철학부분은 기술적 내용이 없어서 좋았습니다.
비즈니스 부분은 서울여대 분이 읽는 느낌이 약간 들었습니다.
한양대 분이 말씀하신 '정부'라는 단어가 자꾸 기억에 남습니다.
비경합성과 비배제성도 기억에 남아요.

XUL도 들었습니다. 성재형이 레이저 포인터 들고 있을 때,
세미나 전에 무리한 짐을 옮기신 탓이랄까 떨렸습니다. --;;;;

찰칵..(XUL 세션 막 끝났을 때)

AJAX는 경희대 분의 프리젠테이션만 들었습니다.
화장실 다녀오느라 시연 부분은 제대로 못본...
웹페이지 안에서 창 왔다갔다 하는 것을 봤습니다.
동방에서 기용이 형 어깨 너머로 본 netvibes도 관련 있는 것 같습니다.

GDB는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디버깅할 때 유용한 도구이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브레이크 포인트 걸어서 버그 추적하는 게 참 신기했습니다.
잘만 사용하면 세그멘테이션 폴트가 어디서 일어났는지도 알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뒷풀이 갔습니다. 밥먹고 안주먹었습니다.
근우형이 너 어디선가 많이 본 것 같다라고 한 것 같습니다. 횟수도 기억하시던데..4번
그런데 조용히 있어서.. 사진에는 찍히는데 별로 눈에 띄지는 않은 모양입니다.
...이 눔의 내성적인 성격이란.. 쉽게 안 고쳐지나 봅니다.

10시 반쯤에 나오는데, 버스 타면 될 것을 지하철을 타버렸습니다.
신촌역 6번출구 보고 그냥 들어갔습니다. 합정-불광을 거쳐 집으로..
대화행 막차탔습니다. 토요일 막차 빠른 줄 몰랐습니다.
하마터면 미아될 뻔 했습니다. 휴-

집에서 쓰러져서 잤습니다. 다음 날 저녁에 배가 아파서 뒹굴거렸습니다.
장염인 것 같은데 저녁 굶었더니 약간 나아졌습니다.
지금은 블로그에 글 쓸정도로 나아졌습니다.
잠을 하도 많이 자서 지금도 안 졸립니다.
내일은 아스피린 만들러 갑니다. 화학실험 할때 이상한 화학물질 만지는 거 이번이 끝입니다.
만쉐이-

사진은 서강대 정문 근처 분수입니다. 색깔이 변했는데 이뻐서 찍었습니다.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6.11.29 03:20
    억지로 뒷풀이 끌고 가서 고생시킨 거 아닌가 모르겠네~
    그래도 자꾸 얼굴 내밀면 사람들이 기억할거야 ㅎㅎㅎ
    이제 몸은 좀 괜찮은겨?

리만 가설

2006. 11. 21. 17:03

 

베른하르트 리만의 가설,
제타 함수의 자명하지 않은 근의 실수부는 1/2이다.
쉽게 씌어진 책이라, 일반인 분께도 잘 맞을 것 같은 책입니다.
한 장은 이야기, 역사 한 장은 수학에 관련된 내용이 번갈아 가며 나옵니다.
역사 부분에는 꼭 리만만 나오는 게 아니라 가우스, 데데킨트 등 여러 수학자들이 나옵니다.
굳이 수학이 꺼려진다면 한 장씩 건너 띄어도 상관 없을 듯 싶네요.
현재까지 미해결 문제로 남아있다고 알고 있어요,
학교 도서관에서 빌려서 중간 부분까지 봤습니다. 분수 팩토리얼도 등장하고, 신기하네요.
리만 가설
카테고리 과학
지은이 존 더비셔 (승산, 2006년)
상세보기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동네 도서관에서 책을 찾다가, 신간이 들어왔더라고요. (주로 총류의 책을 훑어 보는 편이죠.)
신간의 이름은 '임백준의 소프트웨어 산책'. 임백준씨가 지은 책 '누워서 읽는 알고리즘', '행복한 프로그래밍'을 본 적이 있어요. 책 중간에 나온 프로그램 코드를 읽다 보면 이게 뭐지 하고 어안이 벙벙하지만, 코드 내용을 몰라도 그 뒤에 있는 역사적 배경과 얽힌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도 유익한 것 같아요. ('나는 프로그래머다'라는 책도 공저로 쓰셨더라고요.)

루슨트 테크놀로지에서 나와 지금은 뉴욕에서 일하신다고 들었어요. 책이 가벼워서 지하철에서 들고 읽기는 좋은데 얇아진 게 오히려 아쉽기도 해요. 퍼즐 푸는 재미도 여러모로 있었는데, 이번에 많이 줄어든게 아쉽기도 하고요. 앞에는 5가지 프로그래밍의 화두에 대해서 제시하신 것 같아요. 객체에 관한 이야기라던가, XML이 어떻게 주목받게 되었는가, 유닛 테스트가 왜 중요한지 등.. 뒤에는 프로그래밍 K씨의 소설이 나와 있습니다. 한가지만 말씀드리면, 소설에 나왔던 문제는 실제로 구글이 뛰어난 개발자 채용을 위해서 만든거라네요.

(소설이란 형식을 빌려서, 프로그래머들의 고뇌를 같이 겪게 하고자 하셨던 의도였을까나..)

#. Celeste는 저의 바뀐 닉네임입니다- 
From Maria Celeste, the daughter of Galileo Galilei.
#2. 제가 보기에도 부끄러운 포스트가 발행을 주저하게 하는군요. ㅠㅠ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