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더빌리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2.19 제프리 젤드만의 웹표준 가이드 (6)

 

제프리 젤드만의 웹표준 가이드(부제:웹 디자이너와 개발자, 그리고 사용자를 위한 올바른 선택)를 읽었습니다. 이 책은 Desinging With Web Standards 2판의 번역서인데요. 웹표준을 다루는 여러 책들 중에서, 가장 과도기적 접근을 추구하는 책입니다. 받아들이기 쉽게 다양한 스크린샷 사례를 들면서 웹표준을 소개하는 이 책은, 무리하게 표준 준수를 강요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표준을 사용하면 어떤 장점이 있는지, 비즈니스적 가치로는 무엇이 있는지 알려줍니다.

그래서 이 책은 구형 웹브라우저 사용자가 많은 웹페이지를 위해, CSS 핵도 언급하고 있습니다. Gecko 표준모드에서 인라인 엘리먼트일 때 Baseline[각주:1] 밑에 공백이 생긴다는 이야기는 모르고 있었는데요,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이미지 태그는 보통 인라인 엘리먼트로 취급되기 때문에, CSS를 통해 display 속성을 블록으로 속성을 바꾸어주면 공백이 사라진다는 게 신기했습니다.

웹 접근성에 대한 이슈들도 뒷부분에서 꽤 비중있게 다루고 있었는데요. 제프리 젤드만은 디자이너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접근성에 대한 오해들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현실적으로는 "시각장애 억만장자들"이라는 부분이었는데요. 여기서 말하는 억만장자는 검색엔진이었습니다. 구조와 표현이 분리되지 않은 마크업으로 페이지가 구성되어 있다면, 스크린리더 웹브라우저와 시각장애 억만장자들은 그 페이지에 접근하기 어렵습니다.

아직 웹표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면, 이 책을 통해 웹표준을 자발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계기가 되리라 봅니다.
제프리 젤드만의 웹표준 가이드(위키북스 오픈소스 웹 시리즈 5)(제2판) 상세보기
제프리 젤드만 지음 | 위키북스 펴냄
'위키북스 오픈소스 웹' 시리즈, 제5권 『제프리 젤드만의 웹표준 가이드』. 제2판. 웹표준 분야의 최고 권위자인 저자가 2003년에 저술하여 베스트셀러가 된 〈Designing With Web Standards〉의 초판을 완전히 새롭게 번역하여 출간한 것이다. 이 책은 접근성이 높은 웹사이트만이 살아남는 Web2.0 시대를 대비하여, 우리가 편하고 빠르게 일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웹표준에 대해 이해하기 쉽게 소개하고 있다. 아울러 웹표준은

  1. 활판 인쇄나 서예에서 대부분의 글자들이 기대고 있는 선. Baseline (typography) [본문으로]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카리나
    2008.02.19 18:23
    표현을 위한 마크업으로 페이지가 구성되어 있을 경우, 스크린리더 웹브라우저에서도, 시각장애 억만장자들도 그 페이지에 접근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 이부분이 무슨말인가요 ㅠㅠ...??
    • 2008.02.20 00: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HTML문서에는 그 구조만 담겨 있으면 스크린리더 브라우저나 검색엔진이 접근하기 쉽다는 말을 쓰려고 했는데, 잘 전달력 있게 쓰지 못한 것 같네요.

      표현이 구조에 섞이게 되면, 예컨대

      <font size="3" color="red">deprecated font tag</font>

      보다는

      <h3>recommended use</h3>

      로 구조(HTML)에 넣어두고 외부 스타일시트(CSS)로

      h3 {
      font-size: 14px;
      color: red;
      }

      분리해두면 시각장애인에게 내용을 온전히 듣는데 불편을 주는 색상정보나, 크기정보를 제외하고 검색엔진도 실제 색인해야 되는 내용을 쉽게 알아 볼 수 있어요.
  2. 카리나
    2008.02.25 12:20
    오오오 자세한 설명 감사드립니다 +ㅁ+/ 이제 알 것 같아요!
  3. 2008.04.07 13:54
    저도 출간된 직후에 구매해 놓고는 시간이 많이없어서 조금씩 계속 읽고 있는 책입니다. ^^
    저자도 유명한 사람이기도 하고 기존의 웹표준과 관련된 책들보다 조금 더 실무적으로 깊은 내용을 다루고 있는 듯한 내용이 마음에 들었었습니다.

    단지... 번역이 조금 덜 부드럽게 된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아주 이해가 안되는 것은 아닌데, 읽을 때 좀 껄끄럽게 진도가 나간다는 느낌이 들어서 말이죠. ^^
    그리고 웹표준과 관련되어 아주 초보자 분들에게는 다소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일단 다른 초심자용 책들과 웹표준 교과서를 통해 웹표준에 대한 기술적인 내용과 이론적인 부분을 어느 정도 정립하시고 읽어보시면 더 좋을 듯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이런 식의 책들이 보다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참... 책이 부피에 비해 좀 무거워요. ㅠㅠ 전체가 컬러라 종이가 그런건가요.. 흑)
    • 2008.05.24 17: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동감합니다. 어디까지나 유익한 지침들을 제공할 뿐이지 체계적인 입문서라고는 보기 힘듭니다. 컬러라서 그런지 부피에 비해 책이 무겁습니다.

      이런 책들이 많이 나와서 웹접근성 향상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