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질레아: 아킬레우스와 아마존 펜타질레아의 이야기, 아킬레우스의 포로로 잡혔던 펜타질레아는 아킬레우스가 포로인척 하자 그 기분을 만끽하다 사실을 깨닫게 된다. 후에 개로 변신한 그녀가 그를 물어뜯고 후회하는 비극(희곡)으로 클라이스트가 지었다.

신서: 중국 고전서. 진나라를 위시로 한 정치 이야기. 왜 선해야 하는지, 말은 한번 내뱉으면 돌이킬 수 없음에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 옛날사람의 지혜도 오늘날과 크게 다르지 않았던 듯 하다.

신서
카테고리 인문 > 인문고전문고 > 인문고전문고기타
지은이 가의 (지만지, 2011년)
상세보기

바이런 시선: 그의 시 중에 연애를 위한 시가 이렇게 많았는지 몰랐다. '누구' 에게로 시작하는 시에 애절한 사랑의 마음이 느껴지나 번역을 했기 때문에 운보다는 의미만 파악할 수 있을 뿐이다. 원문과 같이 신서처럼 배치했더라면 많은 시를 선택하지 못했을 것이나 약간 아쉬움이 든다.
바이런시선
카테고리 인문 > 인문고전문고 > 인문고전문고기타
지은이 바이런 (지식을만드는지식, 2010년)
상세보기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