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도서관에서 책을 찾다가, 신간이 들어왔더라고요. (주로 총류의 책을 훑어 보는 편이죠.)
신간의 이름은 '임백준의 소프트웨어 산책'. 임백준씨가 지은 책 '누워서 읽는 알고리즘', '행복한 프로그래밍'을 본 적이 있어요. 책 중간에 나온 프로그램 코드를 읽다 보면 이게 뭐지 하고 어안이 벙벙하지만, 코드 내용을 몰라도 그 뒤에 있는 역사적 배경과 얽힌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도 유익한 것 같아요. ('나는 프로그래머다'라는 책도 공저로 쓰셨더라고요.)

루슨트 테크놀로지에서 나와 지금은 뉴욕에서 일하신다고 들었어요. 책이 가벼워서 지하철에서 들고 읽기는 좋은데 얇아진 게 오히려 아쉽기도 해요. 퍼즐 푸는 재미도 여러모로 있었는데, 이번에 많이 줄어든게 아쉽기도 하고요. 앞에는 5가지 프로그래밍의 화두에 대해서 제시하신 것 같아요. 객체에 관한 이야기라던가, XML이 어떻게 주목받게 되었는가, 유닛 테스트가 왜 중요한지 등.. 뒤에는 프로그래밍 K씨의 소설이 나와 있습니다. 한가지만 말씀드리면, 소설에 나왔던 문제는 실제로 구글이 뛰어난 개발자 채용을 위해서 만든거라네요.

(소설이란 형식을 빌려서, 프로그래머들의 고뇌를 같이 겪게 하고자 하셨던 의도였을까나..)

#. Celeste는 저의 바뀐 닉네임입니다- 
From Maria Celeste, the daughter of Galileo Galilei.
#2. 제가 보기에도 부끄러운 포스트가 발행을 주저하게 하는군요. ㅠㅠ
Posted by 세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Science (283)
ars boni et aequi (55)
Routine (83)
Language (23)
Q&A (1)
me2day (1)

달력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